꾸미지 않아도 빛나는 그녀, 수지와 그 남자의 해외 데이트

0
아이돌로 데뷔하여 연기자로 우뚝 성장한 수지는 인스타에서 여행을 즐기는 모습을 자주 접할 수 있다.   해외 스케줄로 세계 각 지역을 다니기도 했지만 개인적으로도 터키, 시드니, 유럽, 일본 등 여행을 자주 가는 편이다. 또한 인기 스타이기 때문에...

연예계 리얼 절친, 아이유인나 몰래 다녀온 유럽 여행지

0
아이유는 유인나에 대해 자신을 심적 외적으로 모두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별다른 접점이 없던 둘은 2011년 방송된 SBS 영웅호걸에 함께 출연하며 알게 되어 우정을 이어나가게 되었다고 한다.  아무리 바빠도 일주일에 한두 번씩은 꼬박꼬박 만나며 우정 링을 맞출...

럭셔리하다고 소문난 송송 커플의 여름 휴가지 전격공개

0
송송 커플의 여름 휴가지를 따라가보자 많은 팬들이 송송 커플의 결혼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는 충격이었을 것이다. 팬으로서는 멋지고 아름다운 두 배우를 빼앗기는 기분이 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한 쌍이라 결국은 축복할 수밖에 없었다. 송송 커플이 결혼한...

사랑스러운 여배우 한지민이 파리의 여신으로 나타난 이유

0
한지민이 보그코리아 촬영을위해 프랑스 파리로 출국했다 공개된 보그 코리아의 사진에는 신비로운 초록과, 고혹적인 보랏빛, 매력적인 블랙 등 다양한 의상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멋지게 소화해내고 있었다. 한지민은 촬영 날 폭우와 폭염이 번갈아 치던 날씨였음에도 미소와 농담을 이어나가며 스태프와 촬영팀이 힘들지 않도록 배려했다고 한다. 드라마 이산을 보며 한지민의 매력에 빠지기 시작했는데, 아름다운 외모만큼이나 완벽한 성품을가지고 있어 지금까지도 그 매력에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한지민은 이번 화보촬영 후 파리에서 한혜연과 막간의 휴식을 가졌다고 하는데 그녀가 다녀간 파리는 어떤 즐길 거리가 있었을까? 1. 한지민의 화보 촬영, 파리 방돔 광장 프랑스에서 가장 럭셔리한 장소 중 하나가 바로 방돔 광장인데 이 거리 한복판에서 드레스를 휘날리며 한지민의 화보촬영이 진행되었다. 파알못(파리알지못하는)이지만 찾아보니 이곳은 과거 많은 귀족들이 살았었고, 현재는 세계적인 셀럽들이 묵었던 리츠호텔이 자리잡고 있다고 한다. 또한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의 시계와 보석 매장들도 가득하여 세계각지의 부자들이 이곳으로 모인다고 한다. 운이 좋으면 유명 셀럽과 마주칠 수도 있을 것 같다. 방돔광장은 에펠탑이 있는 중심가에 근처에 있는데 파리 국제공항에서 PER B(지하철)을 타고 PER A로 환승하여 갈 수 있으며 대략 1시간 정도 소요된다. 이외에도 LE-BUS 또는 택시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2. 한지민이 한혜연과 식사한 곳은? 한지민은 스타일리스트 한혜연과 만나 파리에서의 막판 휴가를 즐겼는데 한혜연의 개인방송에서 보면 이들은 오리고기 스테이크를 먹으러 파리의...

유럽에서도 눈에 띄는 외모, 연예인 절친이 선택한 유럽 여행지

0
배우 김소현과 지우는 아역 배우 출신이자 절친으로 유명하다. 특히 김소현은 지난해 방형안 라이프타임의 예능프로그램인 '스무 살은 처음이라'의 제작발표회에서 같이 여행을 떠나고 싶은 이로 9년 지기 지우를 꼽았다. 지우 역시 인터뷰를 통해 김소현과의 친분을 드러내곤...

여전히 청순미모 뽐내며 인생사진 남긴 신세경의 홍콩 여행지

0
배우 신세경은 지난해 10월, 유튜브를 시작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유튜버로 변신한 그녀는 자신의 일상을 촬영한 브이로그 영상을 올리며 인기를 끌었다. 현재는 구독자 수가 59만 명을 넘어섰다. 한편 그녀는 오는 7월 차은우와 함께 MBC 드라마...

“우린 여권 없이 다녀” 사이다 발언 날린 여배우가 향한 장소

0
2009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해 구수한 사투리로 귀엽고 친근한 이미지를 가졌던 리지. 지난해 박수아로 개명한 후 본격적인 연기활동에 나섰습니다. SBS ‘운명과 분노’의 미워할 수 없는 악녀 태정민 역에 이어 tvN ‘막영애17’의 씩씩하고 싹싹한 부산 아가씨 라수아 역까지 열일 행보를 이어가며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죠.  ‘막영애17’ 촬영을 성황리에 끝마치고, 바로 다음 작품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