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은 절대 이해 못 하는 호텔 침대 천의 정체는?

호텔 침대많은 분들이 좋아하시죠? 안락하고 푹신한 침대에 들어가 있으면 여행의 피로가 한순간에 풀릴 정도입니다. 게다가 호텔 침구는 일반 가정집과는 다르게 겹겹이 쌓여있고 구성도 다양한데요. 하지만 용도를 제대로 몰라 어떻게 사용해야 하나’ 난감하셨을 때도 있으실 겁니다따라서 오늘은 여러분의 편안한 호텔 이용을 위해 호텔 침구에 대해 자세히 파헤쳐 보겠습니다.

한국인들에게는 생소한 덮개

호텔 침대에서 가로로 길게 늘어져 있는 덮개를 자주 볼 수 있는데요데코용인 줄 알았지만 특별한 용도가 있습니다새로 지은 호텔에서는 이 덮개를 거의 사용하지 않지만조금 오래된 호텔에서는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이름은 보통 퀼트(Quilt)나 침대 덮개(Coverlet)으로 불리죠사실 이 덮개는 한국인에게는 전혀 쓸모가 없습니다서양인들을 위해 놓여있기 때문인데요.

우리는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문화라면서양인들은 신발을 신고 방 안에 들어가는데요바로 신발을 착용한 채로 침대에 올라갔을 때 발을 얹는 용도의 천입니다우리 입장에서는 조금 충격적인 천의 용도가 아닐 수 없죠이 사실을 접한 한국인들은 내 삶의 낙은 맨발로 침대 이불을 만지는 건데 신발을 신다니용납할 수 없다라며 격한 반응을 드러내어 웃음을 주기도 했습니다.

빼도 되는지 몰랐던 천의 정체

호텔 침구는 서양식으로 구성되어있다보니 다소 복잡하죠우리는 매트리스와 매트리스 커버이불만 있어도 만족하면서 침대를 쓰는데요하지만 서양인들은 최소 4~5개의 천을 겹겹이 깔아두고 3~4개의 베개를 두어야 완성된 침대라고 부릅니다.

그중에서도 이불인 것 같은데 빠지지는 않는 얇은 천 때문에 호텔 이용 시 매우 당황스러워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정확한 명칭은 톱 시트(Top Sheet)나 플랫 시트(Flat Sheet)로 불리는데요있는 힘껏 잡아당겨야 빠지기 때문에 원래 빼는 게 아닌가하며 의아해 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뺄지 말지 여부는 사용자가 판단하면 되는데요빼지 않고 톱 시트 안으로 쏙 들어가서 아늑함을 즐기는 분들도 계시죠반면 발이 갇혀있기 때문에 불편함을 호소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그때는 톱 시트를 세게 잡아당겨 밖으로 꺼낸 채 사용하면 됩니다다만 다음날 아침에 이불이 한 데 뒤엉켜 난리가 나기도 하죠.

왜 이렇게 불편하게 만들어 놓은 것일까요바로 위생 때문인데요톱 시트 위에는 겹겹이 이불이 더 있습니다이 이불들은 매번 세탁하기 번거롭기 때문에우리 몸과 바로 맞닿는 톱 시트만 자주 교체해 주면 되죠톱 시트 아래에는 매트리스 커버(Fitted Sheet)가 있는데 우리는 톱 시트와 아래 시트 사이에 들어가서 자면 됩니다.

 

침대에 라면 국물 쏟으면?

흰색 침대 위에서 라면을 먹다가 쏟았을 때대참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실제로 많은 분들이 호텔 침대에 라면을 쏟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냐라며 질문 글을 남기시는데요이때는 앞서 말한 탑 시트가 굉장히 유용합니다오염된 부분만 세탁하면 되기 때문인데요

원칙적으로는 오염이 지워지지 않을 경우 호텔 측에 배상해야 하는 게 맞지만대부분 호텔에서는 비용을 받지 않고 있죠. 호텔 이용료에 청소비도 함께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일부 호텔에서는 배상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침대 위에서는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또한 오염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특정 과일에 대해 반입 금지를 건 호텔도 많은데요괌이나 라오스베트남 등 대부분 동남아 호텔에는 망고스틴을 반입할 수 없습니다워낙 벌레도 잘 꼬이고 한번 물들면 빠지지 않기 때문이죠.

호텔 이불, 깨끗할까?

많은 사람이 거쳐가는 호텔 방인 만큼, 위생도 굉장히 중요한데요. ‘어떻게 이 많은 침구를 매일 빨래할까’하고 궁금증이 들 때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호텔에는 ‘인스펙터’라는 위생 감독관이 있어 객실의 청결상태를 항상 점검하고는 하는데요. 요즘에는 위생 관리를 조금이라도 소홀히 하면 고객들이 가만히 있지 않기 때문에 더욱 꼼꼼히 관리하죠.

일례로 경주 힐튼 호텔은 하루 평균 세탁 양만 1톤에 달합니다. 또한 최근 워크맨에 소개된 제주 신화리조트의 하우스키퍼는, 시트에 작은 오염이 있다고 무려 네 번이나 시트 교체를 했죠. 하지만 이렇게 청결하게 관리하는 호텔의 노력이 무색하게 일부 비양심적인 호텔은 침구를 ‘가끔’ 빨거나 재활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