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스타벅스 커피숍을 모두 가본다’는 한 가지 목표를 품고 22년간 세계 곳곳을 유랑한 미국인 남성이 있습니다. ‘윈터’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1997년부터 지난해까지 전 세계 스타벅스 매장만 1만 5천 곳 이상을 방문했는데요. 스타벅스가 발달한 세계 주요 도시라면, 그가 가지 않은 곳이 거의 없을 정도죠.

물론 그는 한국의 스타벅스도 와봤습니다. 방한 당시 신촌과 강남역 등지의 스타벅스를 찾았는데요. 엘리베이터가 들어선 스타벅스 신촌명물거리점의 규모를 보고는 감탄을 그치지 못했죠. 이처럼 외국인들은 유독 한국의 스타벅스를 보고 놀라움을 표하기도 하는데요. 과연 어떤 이유 때문일까요?

스타벅스의 도시, 서울


1971년 미국 시애틀에서 세 명의 동업자에 의해 처음 문을 연 스타벅스는 현재 세계 최대 커피 프랜차이즈로 성장했습니다. 지난해 9월 말을 기준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80개국에 3만 1,256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커피 업계에선 매장 수로나 매출 규모로나 따라올 수 없는 1위죠.

국내에서 독보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것도 눈길을 끕니다. 스타벅스는 지난 1999년 1호점인 이대점을 시작으로 공격적인 출점 전략을 통해, 현재 전국에 1,331개 매장을 운영 중인데요. 특히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번화가에서는 스타벅스를 어디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죠.

이 때문에 외국인들은 한국의 커피 문화가 엄청나게 발전되었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기준으로 지구상에서 스타벅스가 가장 많은 도시가 바로 서울이었습니다. 자그마치 매장 수만 284개로, 스타벅스가 탄생한 도시인 시애틀 142개보다 많았는데요.

특히 도심의 경우 스타벅스가 한 블록마다 1~2개는 나오며, 심지어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2개의 스타벅스가 서로 마주 보는 경우도 있을 정도인데요. 강남구와 서초구에는 무려 115개의 스타벅스 매장이 있으며, 시청역의 경우 8번 출구와 9번 출구 사이에 서소문점과 서소문로점 2개가 나란히 들어서 있죠. 스타벅스 시청점과 시청 플러스 점은 빌딩의 같은 층에 두 매장이 함께 있기까지 합니다.

국내 스타벅스는 입지 선정에도 공을 들이지만, 고객이 장시간 머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넓고 쾌적한 공간의 매장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미국이나 유럽 등의 스타벅스 매장은 주로 작은 점포지만, 한국은 건물 하나에 통째로 스타벅스가 입점 되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죠. 최초의 스타벅스 매장이 있는 미국 시애틀 1호점조차도 규모가 굉장히 작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스타벅스 매장은 서울 종로타워에 있는 더종로점인데요. 1층 171㎡, 2층 926㎡로 총면적이 약 1,100㎡에 이릅니다. 물론 단지 면적만 큰 게 아닙니다. 최대 음료, 최다 푸드, 최다 MD까지 더해졌죠. 여기에 극장형 좌석을 도입해 정기적으로 클래식과 재즈 라이브 공연을 선보이기도 하는데요. 스타벅스 매장 중 공연 무대를 갖춘 곳은 이곳이 유일하다고 합니다.

한국 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는 스타벅스 매장의 규모가 큰 곳이 꽤 많습니다. 지난 2017년에는 중국 상하이의 최고 번화가인 난징시루에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을 오픈했는데요. 면적이 축구장 절반 크기인 2,700㎡로, 일반 스타벅스 매장의 약 300배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죠.

이에 스타벅스는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벅스 매장을 시카고에 오픈하기도 했습니다. 커피 로스팅을 내부에서 직접 하는 세계 6호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입니다. 면적이 무려 3,994㎡로, 내부에서는 무려 17m짜리 원통형 커피 통까지 볼 수 있죠. 이곳은 하루 평균 8천 명 정도가 찾으며, 한 사람이 쓰는 돈이 일반 스타벅스 매장의 3~4배 수준이라고 전해졌습니다.

“리필이 안된다고?”


외국인들은 한국 스타벅스의 커피 가격에 놀라기도 하는데요. 우리나라의 스타벅스는 해외 대비 가격이 비싼 편이기 때문입니다. 아메리카노 톨 사이즈를 비교해보면 한국은 4,100원, 캐나다는 2,400원, 일본은 3,400원 정도죠.

이처럼 2배에 가까운 돈을 지불함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는 아쉽게도 리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이 때문에 양이 부족하다면 사이즈업을 해야만 하는데요. 반면 미국과 캐나다는 한국보다 커피 값이 훨씬 저렴한데도 스타벅스 카드로 결제하면 ‘오늘의 커피’을 무료로 리필 해줍니다. 이외에도 유럽과 일본 등의 나라에서 리필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하네요.

닉네임 불러주는 서비스


국내에서 마니아층이 상당한 스타벅스는 여타 브랜드의 커피 전문점과 다르게 독특한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콜 마이 네임’ 서비스인데요. 지난 2014년,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선보인 이 서비스는 고객과 직원이 더욱 친근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하고자 개발되었죠.

등록된 스타벅스 카드 또는 사이렌 오더로 주문하는 고객에게는 스타벅스 파트너가 영수증 번호 대신 고객이 설정한 닉네임을 불러주는데요. 반면 해외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주문 시 음료에 이름을 적어서, 나중에 받을 때 이름을 불러주곤 합니다. 실제로 국내 스타벅스 매장을 방문해보면 직원이 친근하게 고객의 닉네임을 부르는 모습을 쉽게 목격할 수 있는데요. 이런 독특한 서비스 때문에 외국인들이 신기해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