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의 묘미! ‘어메니티’

여행의 묘미는 무엇일까요? 맛집, 쇼핑, 경치 감상 등이 있죠. 그중에서도 하루를 마무리하기 위해 꼭 들르는 곳이 있습니다. 포근하고 새하얀 침대와, 고급 진 서비스가 기다리고 있는 곳 바로 호텔입니다. 호텔 이용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은 바로 ‘어메니티’인데요. 호텔에서 제공하는 일회용 샴푸나 스킨, 로션, 등을 일컫는 말이죠. 호텔마다 제공하는 어메니티가 다르기 때문에 여러 호텔을 다니며 어메니티를 수집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한편 사용하고 남은 어메니티는 어떻게 처리되는지 궁금할 때가 많았는데요. 오늘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어메니티, 가져가도 될까?

좋은 호텔에 가면 소장 욕구를 마구 불러일으키는 어메니티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무심코 가져갔다가 도둑으로 몰리거나, 배상금 청구를 요구받을까 봐 걱정한 적도 많죠. 결론부터 말하자면 ‘일회성’을 띄는 어메니티는 가져와도 괜찮습니다. 가져가도 괜찮은 어메니티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첫 번째로 흔히 ‘샘플’이라고 부르는 어메니티입니다. 욕실에 들어가면 잘 알려진 브랜드 혹은 호텔 자체 로고가 적혀있는 아주 작은 샘플이 있죠. 그런 것들은 챙겨와도 괜찮은데요. 다만 벽에 디스펜서 형식으로 붙어있는 큰 통들은 ‘다회용’이니 함부로 챙겨오시면 안 됩니다. 또한 호텔 방에 비치된 티(tea)나 커피 캡슐도 가능하며, 전화기 옆에 놓인 문구류(펜, 연필, 메모지)도 가져오셔도 됩니다.


또한 슬리퍼, 론드리 백도 가져오셔도 되는데요. 하지만 재질을 잘 보셔야 합니다. 슬리퍼의 경우 얇은 부직포같이 일회용은 괜찮지만 그 외의 재질이라면 살며시 내려놓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론드리 백도 비닐 재질은 괜찮지만 면이나 부직포로 된 것들은 재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가져오시면 안 됩니다. 또 가운이나 우산 같은 것도 챙겨가시면 ‘도난’으로 간주된다는 점 조심하셔야겠네요. 혹시 정말 모르겠다면 프런트로 전화해 문의하는 게 가장 좋습니다.

어메니티로 유명한 호텔은?

호텔의 어메니티가 하나의 ‘기념품’으로 간주되면서, 호텔마다 고급스럽고 특색 있는 어메니티를 제공하기 위해 열띤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요. ‘안다즈 서울 강남’의 어메니티는 세계적인 조향사 크리스토프 으로 다미엘이 만든 ‘드리프트 우드 No.33’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신라호텔에서는 영국 왕실이 사랑한 ‘몰튼 브라운’을 제공하고 있죠. 이 밖에도 제주도 파크 선샤인은 아베다, 아난티 남해는 자체 제작 친환경 어메니티를 제공합니다.

파크 하얏트 서울에서는 니치 향수로 유명한 ‘르 라보’의 제품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워낙 인기가 많아 이곳의 어메니티가 중고 카페에서 거래되는 경우가 흔할 정도라고 합니다. 또한 시그니엘 서울 호텔에서는 매력적인 향으로 팬층이 탄탄한 ‘딥티크’의 제품을 제공합니다. 한국 외에도 7성급 호텔 두바이의 버즈 알 아랍에서는 무려 ‘에르메스’ 제품을 어메니티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혹시나 어메니티가 맘에 들어서 ‘추가적으로 요청을 해도 될까’ 망설이시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원칙은 1박당 1세트이지만, 특급호텔 대부분에서는 고객이 요청하는 경우 어메니티 추가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호텔에서는 추가금을 내야 하는 경우도 있고, 어메니티가 워낙 중고시장에서 재판매 되는 사례가 많다 보니 추가 증정을 거부하는 호텔도 있습니다.

쓰고 남은 어메니티는 어디로 갈까?

가져가고 싶지만 얼마 남지도 않았고, 들고 다니면 짐만 될 것 같아 어메니티를 놔두고 오시는 분들이 많죠. ‘혹시 재사용 되는 거 아냐?’라고 걱정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특급호텔에서는 남은 어메니티는 일괄적으로 처분하고 있습니다. 하우스키퍼들이 따로 모아뒀다가 청소할 때 쓰는 경우가 더러 있지만, 대개는 가차 없이 버리죠.

따라서 미국에서만 하루 500만 개의 비누가 호텔에서 버려진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양의 일회용품이 버려지다 보니 이제 호텔에서 일회용 어메니티가 점점 사라지는 추세입니다. 2022년부터 50실 이상 숙박업, 2024년부터 모든 숙박업에서 일회용 샴푸, 린스, 칫솔, 면도기 등을 무상 제공할 수 없는 법안이 수립되었는데요.

세계적인 호텔 체인인 인터컨티넨탈 호텔 그룹에 따르면 100개국 5600개 이상 자사 호텔에서만 매년 어메니티용 플라스틱 용기가 2억 개 이상 사용된다고 하니, 진작에 금지했어야 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어메니티 금지로 호텔 이용의 재미가 하나 사라지는 게 아쉽긴 하지만 환경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이기도 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