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아찔한 스릴을 경험하기 위해 무서운 놀이기구를 찾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국내에도 무섭기로 소문난 놀이기구가 여럿 있지만, 놀이동산을 웬만큼 섭렵한 사람들에게는 다소 시시하게 느껴질 수 있는데요. 우리나라에 있는 놀이기구는 성에 차지 않고 재미없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죠.

사실 ‘정말’ 무섭다고 소문난 놀이기구들은 대부분 해외에 있는데요. 전 세계에는 혼이 쏙 빠질 정도로 짜릿한 스피드와 아찔한 경사를 자랑하는 놀이기구들이 많죠. 그렇다면 극한의 공포를 체험할 수 있을 정도로 스릴 넘치는 놀이기구는 과연 어떤 것들이 있는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도록 할까요?

276m 상공에서 즐기는 회전의자


‘인세니티 더 라이드’는 미국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스트라토스피어 호텔 꼭대기에 있는 회전 놀이기구입니다. 문어발을 닮은 모습 때문에 ‘문어발 놀이기구’로 불리고 있는데요. 작은 의자와 안전벨트에 몸을 의지하면, 무려 276m 상공에서 시속 64km로 빙글빙글 돌죠.

한번에 10명까지 탑승할 수 있으며 두명씩 나란히 앉아 도는데, 돌면서 의자가 아래를 향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땅을 보게 되는데요. 놀이기구 이름 자체가 ‘Insanity’, 즉 ‘미쳤다, 광기’라는 뜻을 가진 만큼, 우리가 느낄 수 있는 아찔함은 최고 수준이죠. 놀이기구를 타면 발 아래로 펼쳐지는 멋진 도시의 전경은 덤입니다.

서서 타는 롤러코스터


미국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놀이동산이죠. 식스플래그 매직마운틴 테마파크에 있는 ‘리들러스 리벤지’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고, 빠른 놀이기구로 유명한데요. 무려 1,330m에 달하는 긴 트랙을 가지고 있어 화제가 됬습니다.

높이는 무려 47m를 넘고 속도는 시속 100km를 넘는데요. 루프는 총 네개로 리들러의 복수라는 이름처럼 처절하게 복수를 하는듯 돌고 또 돕니다. 특히 가장 독특한 점은 다른 롤러코스터들과는 달리 서서 탄다는 것인데요. 이 때문에 아찔함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배가 된다고 하네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롤러코스터


‘킹다카’는 미국 뉴저지주 식스플레그 그레이트 어드벤쳐에 있는 놀이기구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롤러코스터로 90도에서 꽈배기 모양으로 돌며 상승하고 하강하죠. 총 길이는 950m, 최고 높이는 139m, 시속은 206km로 높게 올라가고 순식간에 떨어져 극한의 공포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2006년 ‘가장 무서운 놀이기구’라는 항목으로 기네스북에도 오를 정도로 최고의 공포감과 짜릿함을 느낄 수 있는데요. 상승과 하강하는 시간이 약 5초 정도로, 탑승 시간 자체가 짧아서 1시간 당 무려 1,400명 정도를 태울 수 있다고 합니다.

출발 4초만에 시속193km


‘탑 스릴 드래그스터’는 미국 오하이오 주 세다포인트에 있는 놀이기구입니다.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빠른 놀이기구죠. 롤러코스터 발진 방식 중 가장 빠른 방식인 수압을 이용하고 있는데요. 국내 예능프로그램에 소개되면서 더 유명해졌죠.

일단 생김새 자체는 마치 알파벳 ‘U자’ 모양을 뒤집어 놓은 듯한데요. 출발한지 단 4초만에 시속 193km까지 도달하며, 152m 지점까지 올라간다고 합니다. 이후 순식간에 수직으로 하강하게 되죠. 보다시피 트랙의 구조는 꽤 단순하지만, 기네스북에 기록 될 정도로 엄청난 아찔함과 스릴을 선보이는 무서운 놀이기구라고 합니다.

극한의 공포, ‘121도’의 낙하각도


일본에 위치한 후지큐 하이랜드에 있는 ‘타카비샤’라는 놀이기구도 무서운 놀이기구로 손꼽힙니다. 시속 100km로 질주하고, 오픈하자마자 세계기록을 깬 121도의 낙하각도가 극한의 공포를 체험할 수 있게 하는데요. 출발 시에는 급 발진으로 놀라고, 출발 후에는 몇 번이고 계속해서 도는 등 정신없이 스릴감을 느낄 수 있죠.

이 롤러코스터는 90도의 체인 리프트 구간과 121도의 낙하구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전 세계적으로 무섭다고 소문이 자자합니다. 특히 발판이 없다는 점 차체만으로도 체감 공포는 상상을 초월하죠. 타카비샤는 우선 탑승권을 위한 입구가 따로 있는데, 우선 탑승권은 프리패스권 외 별도로 운영되는 유료 탑승권입니다. 이는 하루 수량을 정해둔 다음 1,000엔에 판매한다고 하네요.

발 지지대가 없는 아찔함


미국 시카고에 위치한 식스플레그 그레이트 아메리카에 있는 ‘엑스-플라이트’는 공포에 가까운 짜릿함을 경험할 수 있는 놀이기구입니다. 두 발의 지지대가 없고, 공중에 뜬 상태이기 때문에 속도가 올라가면 발이 붕 뜨는 듯한 느낌이 들기 때문인데요. 90m 높이에 뒤틀린 철재 구조물을 시속 80km로 통과하는데, 스릴 넘치는 음악까지 깔아주어 재미까지 느낄 수 있는 놀이기구죠.

92m까지 상승하는 회전그네


‘윈드 시커’는 캐나다 원더랜드에 있는 놀이기구인데요. 지상에서 92m 상공까지 올라가 회전하는 회전그네입니다. 두 명씩 나란히 의자에 앉아 돌면서 올라가게 되는데, 땅에서 떨어질 수록 그 스릴은 배가 되고 아찔해져 오죠.

이러다 하늘에 닿는게 아닐까 할 정도로 매우 높이 올라가는데요. 얼핏 보기에는 천천히 돌다 내려오니 시시하지 않을까 싶을 수 있지만, 막상 타면 끝없이 올라가는 놀이기구에 아찔함이 느껴진다고 합니다. 여기에 몸소 느껴지는 바람의 세기까지 더해지면 심장이 두근거리죠. 특히 밤에 탑승하면 야경과 함께 스릴을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설계자도 딱 ‘한 번’만 탑승


‘자이언트 캐니언 스윙’은 400m 높이의 절벽에 설치됀 놀이기구입니다. 시속 80km로 움직이는 초대형 그네인데요. 한 번에 4명이 60초간 탈 수 있죠. 이 놀이기구는 미국 콜로라도 주 글렌우드 케번 어드벤처 파크에 있습니다.

그네와 같은 원리를 이용해 무려 112도의 각도로 회전하는데요. 놀이기구 아래에는 아름다운 절벽의 절경이 펼쳐져 있어 경치를 감상하기에도 좋습니다. 그러나 이 놀이기구는 개발자조차도 딱 한번만 타보고 안탔다는 소리가 있을 정도로 최고의 아찔함을 자랑하고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