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탈 때는 꼭 
비행기 모드를 해야할까?

비행기 이착륙 시 승무원은 승객들에게 전자기기의 전원을 끄거나 휴대폰을 꼭 ‘비행기 모드’로 바꿔달라고 당부합니다. 비행기 모드란 비행기 탑승 시 기내 통신전파 방해 우려로, 인터넷이나 통신을 사용하지 못하는 기능인데요. 일부에서는 이착륙 시 휴대폰을 사용하면 비행기 조종실의 주요 통신 체계에 간섭해 항공기 운항에 큰 차질을 빚을 수 있는 것처럼 오해하고 있기도 하죠. 

누군가는 비행기에서는 휴대폰 전원을 꼭 꺼야 한다고 하고, 또 다른 이는 비행기 모드면 써도 괜찮다고 하죠. 때때로 비행기 모드를 하지 않거나 휴대폰을 끄지 않고 이용하는 승객들도 있어 살짝 의구심이 생기곤 하는데요. 그렇다면 과연 정답은 무엇일까요? 오늘은 비행기를 탈 때는 꼭 비행기 모드를 해야 하는지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1. 비행기 모드를 사용하는 이유


비행기의 기장과 관제탑은 이착륙 시 교신을 많이 합니다. 그래야만 이착륙 시에 다른 비행기와의 사고를 방지할 수 있죠. 이때 만약 승객들이 기내에서 휴대폰을 비행기 모드로 전환하지 않으면, 시스템 방해뿐만 아니라 가장 중요한 위치인 조종사들을 성가시게 만들 수 있는데요.

비행기 모드를 하지 않은 휴대폰에서 나오는 전자파는 조종사들의 통신 시스템을 방해하기도 합니다. 이 현상이 심화되면 조종사들은 관제탑에서 보낸 신호를 놓칠 수 있으며 착용 중인 헤드셋으로 흘러나오는 시끄러운 소음에 시달리기도 하죠. 

또한, 휴대폰의 주파수로 인해 조종사와 공항 관제사 간의 통신 장애가 생기면 교신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면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건데요. 그래서 승무원들은 미연의 사고를 방지하고자 휴대폰의 전원을 끄거나, 비행기 모드로 전환을 하도록 승객에게 요청하게 된 것입니다. 

2. 비행기 모드 안 하면, 항공기 오작동?


기내에서 비행기 모드를 하지 않고 휴대폰을 사용할 경우 전파가 항공 시스템 신호에 교란을 일으킬 수 있지만, 항공기가 오작동하는 일은 거의 없다고 하는데요. 기내에서 휴대폰을 사용했다고 해서 무선 교신 중 늘 소음이 발생하는 것은 아니며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이러한 전파간섭 현상도 매우 드물다고 합니다. 또한, 영국의 데일리 메일과 BBC 보도에 따르면 휴대폰과 같은 승객의 전자기기 신호로 인해 항공기가 오작동하거나 추락한 사례는 아직 없으며,현대 관련 기술은 안전하고 신뢰할만하다고 하네요.

3. 비행기 모드 꼭 해야할까?


예전에는 기내에서 휴대폰을 포함한 모든 전자기기의 전원을 모두 꺼야 했지만, 최근에는 항공 기술의 발달함에 따라 규정이 바뀌어 1만 피트 이상 올라갔을 때는 비행기 모드에 한해 제한적으로 휴대폰 사용이 가능하다고 알려졌죠. 하지만 비행기를 탔다면 휴대폰 사용에 대해 고민하지 말고 각 항공사의 규정에 따르는 게 최선입니다. 항공사 간 또는 비행기 기종 간 규정에 약간의 차이가 있기 때문인데요.  

현재 대부분의 항공사는 예상하지 못한 사고가 일어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높은 이착륙 시에만 휴대폰 전원을 끄도록 권하고 있는데요. 아시아나항공 A350 기종의 경우 기내에서 와이파이와 휴대폰 로밍 기능을 제공하고 있어 이착륙 이후에는 비행기 모드로 휴대폰 사용이 가능합니다.

반면 중국 남방항공은 기내 휴대폰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남방항공을 이용하면 비행기 모드로도 휴대폰을 이용할 수 없다고 하네요. 멀고 먼 여행길, 괜한 고민을 하지 말고 비행하는 항공사가 안내하는 대로 이착륙 시 비행기 모드를 설정하거나 살포시 휴대폰 전원을 끄는 것이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