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을 갈 때 최대의 관심사 중 하나는 바로 쇼핑일 텐데요. 비교적 저렴한 물가에 여행자라면 면세 혜택까지 받을 수 있기 때문이죠. 보통 돈키호테나 각종 드럭스토어에서 동전 파스, 카베진, 퍼펙트휩 등 뻔한 쇼핑 리스트에 있는 제품들을 구매하곤 하는데요. 누구나 구매하는 흔한 제품이 아닌 조금 더 특별한 것을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그래서 오늘은 한국에서는 비싸게 팔지만, 일본에서는 저렴하게 살 수 있어 일본 여행을 간다면 꼭 구매해야 할 제품에 대해 알려 드릴까 합니다.

일본 현지에서는 한국보다 훨씬 싸게 구매할 수 있는 게 있습니다. 바로 와인인데요. 마트나 편의점 어딜 가도 와인이 저렴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설명할 수 있는데요. 일단 일본은 주세가 굉장히 저렴합니다. 물품의 가격에 따라 추가로 세금을 매기는 우리나라와 다르게, 일본은 물품의 용량에 따른 종량세만 붙기 때문이죠.

또한, 일본은 와인 수입이 전면 자유화돼 있어 수입 회사끼리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수입량도 많습니다.이에 소비자 가격도 낮게 책정돼 있는데요. 따라서 일본에서는 한국보다 훨씬 싼 가격에 더 좋은 와인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가성비를 따지자면 일본여행 시 너무 싼 와인보다는 비싼 와인을 사가는 게 이득이 되겠죠.

그렇다면 어떤 와인을 선택하는게 좋을까요?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는 와인 셀러에 하나의 와인으로만 채운다면 어떤 것을 채우겠냐는 질문에 플로 드 핑구스(Flor de Pingus) 라고 답했는데요. 로마네 콩티보다 구하기 힘들다는 핑구스의 세컨드 와인입니다. 한국에서는 정가 35만원에 구매가 가능한 꽤 비싼 와인이죠.

국내 주류법상 와인의 온라인 판매가 전면 금지돼 있는 한국과 다르게 일본에서는 온라인으로도 와인을 살 수 있는데요. 플로 드 핑구스는 일본 최대의 인터넷 쇼핑몰인 라쿠텐에서 약 8만원 정도면 구매할 수 있죠. 사실 인터넷에서 구매하는 것이 오프라인 와인샵에서 재고나 가격을 따지는 것보다 훨씬 편합니다.

와인을 구입한 후 배송을 받는 방법도 간단합니다. 일본여행 계획이 생기면 숙박 예정인 호텔에 택배를 받는 방식으로 쇼핑을 하면되는데요. 먼저 주문 전 호텔에 택배를 받아주는지 문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간혹 캡슐호텔이나 게스트하우스 등 에서는 받아주지 않기 때문이죠.

너무 일찍 주문하면 호텔에서 장기간 제품을 보관해야 하기 때문에, 숙박 예정일 7일 전 쯤 주문하는 것이 가장 좋은데요. 주문시 받는 사람 이름에는 ‘日宿泊 본인이름” 과 같이 쓰고, 주소의 맨 뒤에는 호텔의 이름을 쓴 후 프론트에 맡겨달라는 표현의 ‘フロント受付‘ 를 쓰면 됩니다.

재고가 확보돼었다면 일본에서도 보통 배송일은 2~3일 정도 소요되는데요. 필요한 물건을 미리 온라인에서 구매한 후 호텔로 배송 시키면, 체크인 전까지 보관해주니까 일본여행 시 쇼핑시간도 절약할 수 있고 여러모로 편리하죠. 가끔은 면세보다 더 알찬 온라인 쇼핑을 해보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 같네요. 물론 이에 따른 관세조건을 꼼꼼히 살펴보시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