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에 1800만원이라는 국내 최고가 호텔 객실의 내부 모습

유명한 곳들을 방문하며 관광하는 대신 편안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호캉스는 여행객들 사이에서 인기입니다. 특급호텔에서 부대시설을 이용하며 한가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데요. 5성급 호텔들은 높은 가격을 보이고 있지만 그중 최고가를 선보이는 호텔 객실이 있습니다. 일반인들은 꿈꿀 수 없다는 초호화 호텔 객실은 어떤 모습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반인은 이용 불가한…

그랜드 워커힐 서울은 광진구에 위치한 5성급 호텔입니다. 이곳의 애스톤 하우스는 그랜드 워커힐호텔 본관에서 관리하는 곳이며 일반인은 이용할 수 없는 곳인데요. 애스톤 하우스는 호텔 건물과 떨어진 언덕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무려 1163평의 대지에 439평 규모의 2층 건물로 한강과 가장 가까운 곳에 최고급 저택 콘셉트로 지은 건물입니다.

애스톤 하우스의 객실 내부에는 3천만 원짜리 소파와 1억 5천만 원 상당의 샹들리에가 장식되어 있습니다. 방탄유리와 에스컬레이터, 한강이 한눈에 들어오는 객실은 2008년에도 1800만 원의 높은 숙박료를 보였습니다. 현재 약 1박에 2천만 원이 넘어 단일 객실로는 가장 비싼 곳입니다. 이곳의 객실 가동율은 10~30%이지만 호텔의 얼굴로 철저하게 관리되고 있습니다.

애스톤 하우스의 용도

애스톤 하우스는 주로 결혼식이나 기업 고객 접대용 행사, 신차발표회 등으로 대여됩니다. 하지만 간혹 VIP 숙박이 이루어지기도 하는데요. 영화나 드라마 촬영 세트로도 종종 이용됩니다. 특히 애스톤 하우스의 웨딩은 연예인들과 유명 인사들이 선호하는 장소로 높은 가격대를 보이지만 그만큼의 럭셔리함을 갖춘 곳으로 유명합니다.

애스톤 하우스는 1일 1회 행사가 원칙으로 하루 종일 고객 마음대로 장소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이 원하는 대로 맞춤 식사를 제공하고 있으며 나무나 잔디 조경도 고객의 취향에 따라 변경할 수 있는데요. 무엇보다 한강이 보이는 야외 결혼식장에 출입자들의 통제가 용이하고 보안이 좋아 프라이빗 한 결혼식을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스타들의 결혼식 장소

애스톤 하우스는 워커힐 본관에서 떨어진 언덕에 자리하고 있어 온전히 함께 모인 사람들과 결혼식만을 위한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김희선, 심은하, 지성 이보영, 션 정혜영, 이시영 등 많은 연예인들이 이곳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배용준과 박수진도 애스톤 하우스에서 결혼식을 올리며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애스톤 하우스의 홀 대여비는 약 4천만 원 수준이며 하객 1명당 28만 원 정도 소요된다고 알려졌습니다. 배용준과 박수진의 결혼식에 초대된 하객의 식사비만 해도 1인당 20만 원 선으로 최대 200명의 하객일 경우 약 5,000만 원에 달하였는데요. 배용준과 박수진의 결혼식에 소요된 비용은 약 1억 원대로 추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