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였지만…“코로나 때문에 공항에서 이런 것까지 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하늘길이 막히고 여행은 꿈꿀 수조차 없는 상황에 맞닥뜨렸습니다. 북적이던 공항은 언제 그랬냐는 듯 썰렁한 모습을 보이는데요. 8년 연속 1위 공항으로 선정되었던 싱가포르 창이공항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창이공항에서는 사람들을 모으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무엇일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세계 1위 공항은 지금

싱가포르 창이 공항은 8년 연속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선정되었습니다. 하지만 세계 1위 공항도 현 시국을 피해 갈 수 없었는데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창이 공항의 항공기 운항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창이공항은 터미널 2개의 운영을 중단하며 운영비 절감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창이 공항은 공항 이용객뿐 아니라 현지인들도 자주 찾는 곳입니다. 공항에는 400개가 넘는 매장이 입주해있으며 식물원, 수영장 등 즐길 거리 또한 다양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고객이 대폭 줄면서 편의시설을 감당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는데요. 실질적 운영 중단 수준으로 인해 창이 공항은 경영난 극복을 위한 다양한 기획을 진행했습니다.

누구나 이용 가능한 공항

공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자가 많아지는 것을 고려해 공항 라운지 중 일부를 공유 오피스로 개방했습니다. 이러한 이용자들은 약 1만 5000원의 요금을 지불하면 라운지에서 최대 4시간 동안 일을 할 수 있는 것인데요. 무료 와이파이, 차, 커피 등을 함께 제공하기도 합니다.

창이 공항은 공항 내부에 조성된 녹지공간을 무료로 개방하고 복합 문화시설을 갖춘 랜드마크 ‘쥬얼’을 개방하여 누구나 방문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곳은 실내 열대우림 정원과 미로 공원,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 폭포가 위치한 곳으로 쇼핑, 레스토랑 등을 이용할 수 있는 곳이죠. 방문객들은 여가를 즐기고 자연스럽게 공항 매출도 올라갈 것이라는 판단입니다.

초호화 여객기에서 점심

싱가포르항공은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머무르고 있는 여객기를 활용해 팝업 레스토랑을 선보였습니다. 해당 여객기는 A380으로 하늘 위 호텔이라 불리는 초대형 여객기 에어버스입니다. 이코노미 약 4만 2천 원, 프리미엄 이코노미 약 7만 5천 원, 비즈니스 약 25만 2천 원, 퍼스트 클래스 약 50만 5천 원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예약은 항공사 홈페이지에서 받았으며 마일리지 적립도 가능합니다.

해당 프로그램은 예약 접수 30분 만에 매진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승객들은 여객기에서 3시간 동안 식사를 즐겼고 좌석 등급에 따라 식사 메뉴도 다르게 제공되었습니다. 항공사 측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원래 좌석 수 471석의 절반 정도의 인원만 예약을 받았는데요. 식사 중일 때를 제외하고 기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