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유니폼을 입고 해외 곳곳을 누비는 객실 승무원은 ‘하늘의 꽃’이라고 불리며, 많은 사람들에게 선망의 직업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하지만 화려함 속에 가려져 있던 승무원들의 업무 강도는 상상 이상인데요. 비행 안전을 위한 비상보안 장비 점검부터 기내식 등 각종 서비스 용품탑재 상태 확인, 항공기 장비와 시스템 점검, 객실 청결 상태 확인, 면세품 판매 등 매우 다양한 일을 하죠.

이들이 기내 서비스 가운데 가장 긴 시간을 할애하는 것이 바로 식음료 서비스입니다. 식음료 탑재 여부를 파악하는 것부터 갤리의 전기 오븐으로 음식을 데워 서빙하기까지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죠. 기내식을 제공하기 전 승객이 어떤 메뉴를 선택할지 묻고 답하는 과정도 거쳐야 하는데요. 이는 기내식뿐만 아니라 음료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때 승무원들은 약 50~100kg가량 되는 철제로 된 기내식 카트를 끌고, 좁은 통로 사이를 분주히 움직이며 앉았다가 서기를 수없이 반복하기도 하는데요. 육체적 노동이 많다 보니 이 과정에서 허리 디스크 같은 직업병을 달고 산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내식 서빙에 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놓은 회사가 있습니다. 과연 어떤 아이디어일까요?

시애틀에 본사를 둔 디자인 회사 Teague는 승객들이 스마트폰 앱과 무선 통신을 통해 원하는 기내식을 선택, 주문한 후 셀프서비스 스테이션에서 직접 수령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선보였습니다. 비행기 아래 열린 바닥 공간에서 로봇이 대신 기내식 준비를 할 수 있는 아이디어도 제시했는데요. 그들의 컨셉 드로잉에 따르면 승무원이 기내식을 서빙할 필요가 없어서 카트도 더는 쓸모가 없을 듯하죠.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환경도 보호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기내식을 포장하기 위한 용기들을 더이상 사용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죠. 이에 따라 항공기의 무게가 감소하면 이는 연료비 절감으로 이어져 이산화탄소를 덜 배출하는 효과까지 거둘 수 있습니다.

기내식을 주문, 셀프로 서빙하는 시스템을 통해 항공사는 스타벅스와 같은 인기 브랜드와 제휴를 맺을 수 있을 수도 있죠. 이렇게 되면 승객으로서는 기내 식음료에 대한 선택의 폭이 넓어지게 되는데요. 식음료 브랜드와 항공사 양쪽 모두 매출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겠네요.

승무원이 카트를 끌며 기내식을 일일이 서빙하는 시대를 지나, 이외에도 기내식 서빙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오고 있는데요. 기내에 전용 레일을 갖춘 레일 트롤리 배달 시스템 등이 그 예입니다. 이 시스템은 비상 탈출 시에도 승객들의 탈출 통로를 방해하지 않도록 디자인되었죠. 기내식 외에도 물, 음료 등도 배달할 수 있습니다.

앞서 소개한 시스템들이 실제로 적용된다면 승객들은 승무원을 직접 부르지 않고도 원하는 음식과 음료 등을 섭취할 수 있다는 편리함이 있습니다. 또한, 승무원들은 기내 식음료를 서비스하는 시간 대신에 비행 안전 등 다른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겠죠. 다가올 미래에는 이렇게 편리한 기내식 시스템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