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탑승 시 편안한 좌석이 곧 즐거운 여행의 시작이기 때문에 좌석 선정은 매우 중요하다고도 할 수 있는데요. 어떤 좌석에 앉아 여행하느냐에 따라 여행의 피로도가 달라지기 때문이죠. 특히 장거리 비행이라면 좁은 이코노미석을 이용하느냐, 누워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비즈니스석을 이용하느냐에 따라 목적지에 도착 후 컨디션이 달라지기도 합니다.

간혹 항공사의 사정에 의해 탑승 수속 시 상위 클래스로 업그레이드를 받는 경우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그런 행운을 낚는 기회는 매우 드물죠. 그렇다면 정말 극소수만이 받는 무료 업그레이드 말고 상위 클래스를 획득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은 없는 걸까요? 

여기 적은 비용으로도 비즈니스 클래스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경매를 통해 상위 클래스를 획득하는 것인데요. 여러 입찰자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을 써낸 사람에게 낙찰되는 경매의 방식이 항공 좌석 업그레이드에도 그대로 적용되고 있죠.

방법은 생각보다 간단합니다. 옵션타운(Optiontown), 플러스그레이드(Plusgrade), 싯프로그(Seatfrog) 등 항공권 경매 사이트에 접속하여 이코노미석으로 구입한 항공권 예약 정보를 입력하고 업그레이드를 신청하면 되는데요. 실제 경매와 같이 승객 스스로 지불 의향이 있는 금액대의 최소·최대 금액을 설정해 경매에 참여할 수 있죠. 업그레이드 당첨은 모든 경우에 가능한 것은 아니고, 항공사의 좌석 예약 상황에 따라 달라집니다.

옵션타운은 빈 비즈니스 좌석이 있으면 보통 출발 2일 전까지 이메일 주소로 당첨사실을 알려줍니다. 상위 클래스를 정상 금액보다 최대 75% 저렴하게 살 수 있죠. 비즈니스 클래스 업그레이드 외에도 옆자리 비우기, 라운지 입장, 우선 수속 등 여러 옵션을 경매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파트너사로는 영국항공 외에도 에어프랑스, 베트남항공, 젯스타, KLM 등이 있죠.

플러스그레이드와 싯프로그에서도 마찬가지로 경매 입찰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본인이 추가로 지불할 수 있는 금액을 입력해두면, 이미 구매한 이코노미 티켓과 부가 서비스를 분석해 평가한 후 24시간 내로 당첨 여부를 알려주죠. 루프트한자, 싱가포르 항공, 콴타스, 에어 캐나다를 포함하는 수십 개의 항공사가 이 경매에 참여하고 있는데요. 입찰이 잘되는 방법은 내가 구입한 좌석의 티켓 가격과 비즈니스 클래스 티켓의 가격 차를 구한 후, 차액의 20~40%를 입찰하면 됩니다.

이 외에도 하와이안항공, 말레이시아항공, 캐세이퍼시픽, 에티하드항공 등 항공사에서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경매 프로그램이 있는데요. 항공사마다 입찰 과정에 대한 자체 규칙이 있지만, 일반적으로 한 단계의 좌석 클래스 정도는 업그레이드할 수 있습니다. 항공권을 예매한 후 본인이 이용하는 항공사에서도 경매 기회가 있는지 꼭 한번 확인해보는 것이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