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g에 47만 원입니다” 부산에서 가장 비싼데 줄 선다는 소갈비집

비싼 가격인 만큼 맛있는 음식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그중 부산에서 가장 비싸다는 소갈비 집에 대해 소개하려고 합니다. 비싼 가격이지만 항상 손님이 끊이질 않는 곳이라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곳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부산에서 가장 비싼 곳

해운대에 위치한 ‘거대갈비’는 부산에서 가장 비싼 소고기 집이자 유명한 한우집입니다. 이곳은 투플러스 등급 중에서도 BMS No.9 이상의 상위 1% 한우 중 근내 지방도의 섬세함이 있는 한우만을 직접 선별 구매하여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마블링이 많은 한우는 지방이 굵고 뭉쳐 있어 고르게 단면에 분포하지 못하며 조지방의 함량이 높게 난다고 하는데요.

그에 반해 거대갈비의 한우는 근내 지방도의 섬세함이 높아 식감과 풍미가 뛰어날뿐더러 조지방의 함량도 매우 낮다고 합니다. 방문객들은 이곳에 대해 ‘부산에서 가장 맛있고 가장 비싼 곳’이라고 표현하곤 하는데요. 부산에서 가장 비싸다는 고깃집은 가격이 어느 정도일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800g에 47만 원입니다

대표적인 메뉴인 등심, 안심은 100g에 59,000원, 안심 59,000원, 프리미엄 갈비살 62,000원입니다. 기본적으로 1인분 100g 기준 5~6만 원대인데요. 스페셜 모둠 중 프리미엄 800g은 무려 47만 원입니다. 프리미엄 모둠에는 특수부위들을 포함한 한우를 맛볼 수 있습니다. 고기가 나오면 직원분께서 직접 고기를 구워주시기 때문에 편하게 맛볼 수 있습니다.

고깃집이지만 반찬이 다양하고 정갈하게 잘 나온다는 후기들도 많습니다. 마치 한정식집에 온 것처럼 수준급인 기본 찬과 후식까지 준비되는데요. 방문객들은 ‘진짜 맛있고 친절하세요’, ‘부산 갈 때마다 방문하고 있어요’, ‘이 정도 가격이면 당연히 맛있어야죠’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비싸지만 가격 대 만큼의 음식이라는 평들이 많았지만 ‘가성비 제로’, ‘소주가 7천 원’, ‘이 가격에 이 맛은..’이라는 후기들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부산 대표 소고기집 두 곳

‘거대갈비’와 함께 부산의 유명한 갈빗집으로 ‘소문난 암소갈비’가 손꼽힙니다. ‘소문난 암소갈비’는 여행객들에게도 많이 알려져 있으며 수요미식회를 통해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이곳의 가격은 생갈비 180g에 48,000원, 양념갈비 42,000원으로 거대갈비에 저렴한 편입니다. 이곳의 특징은 고기를 다 먹을 때쯤 감자 사리를 주문하면 육수와 함께 불판에 올려주는데요.

감자 사리는 이곳만의 시그니처 메뉴라며 방문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생갈비, 양념갈비, 감자사리까지 맛있어요’, ‘돈만 많으면 매일 먹고 싶어요’, ‘부산 오자마자 먹을만한 가치가 있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면 비싼 가격에 비해 밑반찬이 아쉽다는 후기들과 가격에 걸맞지 않은 서비스라는 말들도 많았는데요. 특히 불친절함으로 인한 좋지 못한 후기들이 눈길을 끌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