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행이라는 차박, 로망과 현실을 이렇게 달랐다

코로나로 인해 해외여행을 떠날 수 없게 되자 용히 휴가를 즐길 수 있는 캠핑의 인기가 높아졌습니다. 또한 차에서 숙박을 하는 ‘차박’ 문화가 떠오르며 여행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는데요. 오늘은 낭만적이기만 할 줄 알았던 차박의 현실에 대해 소개하려고 합니다. 과연 어떤 것들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불편한 점 많은 차박

차박의 낭만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그에 따른 불편함 역시도 존재하기 마련입니다. 차박을 위해서는 차를 캠핑에 최적화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차박 용품을 구매해야 하고 비용 또한 만만치 않은데요. 차박이 가능한 SUV 차량이더라도 공간이 좁기 때문에 잠자리 역시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또한 누웠을 때 기울임이 느껴지는 경우가 많아 차의 수평을 다시 잡거나 내부의 평탄작업도 필요합니다.

제일 불편한 점은 화장실

지정된 장소에서 차박을 하게 된다면 화장실이나 샤워, 세안 등은 걱정할 일이 없습니다. 하지만 편의시설이 없는 노지에서 차박을 하게 되었을 때 가장 큰 단점으로 꼽을 수 있는 점은 화장실인데요. 근처에 공중 화장실이 있는지 꼭 확인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근처에 화장실이 있다고 하더라도 걸어갈 수 없는 경우에는 차를 끌고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할 수밖에 없죠.

노지에서 차박을 하게 될 경우를 대비해 휴대용 변기를 구비해두는 차박러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오물을 처리해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죠. 초보 차박러들은 화장실이 있는 주차장에서 차박을 진행하거나 야영, 취사가 가능하고 화장실이 있는 해수욕장에서 차박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벌레 많아… 특히 여름철

차 안에서 환기를 시키지 않고 창문을 닫은 상태로 잠을 자게 될 경우 혹시 모를 위험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여름에는 질식, 열사병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약간이라도 창문을 열어두는 게 좋은데요. 하지만 여름철에 창문을 열어두고 자게 된다면 모기나 벌레가 많이 들어오기 때문에 편안하게 잠을 잘 수 없습니다. 차박을 위해서는 모기장 및 방충망 설치가 필수라고 볼 수 있겠죠.

장소 찾기 어려워

차박을 할 때에는 알맞은 장소를 찾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자동차 진입 불가 지역이나 주정차 금지 구역, 사유지 등에서는 차박을 할 수 없는데요. 장시간 주차가 가능한 지역일지라도 야영을 금지하는 구역들도 많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합니다. 취사를 하는 순건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사실 법대로라면 차박이 가능한 장소는 의외로 많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