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은 모두 입이 쩍, 일본에만 존재하는 충격적인 목욕 문화

각 나라마다 다양한 방면에서 고유의 문화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외국인의 시선으로는 낯설게 다가올 수 있지만 일상적인 풍경들인데요. 오늘은 일본에만 존재하는 목욕 문화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과연 일본만의 특징은 무엇인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욕조의 물 같이 쓰는

일본에서는 욕조에 받은 물은 온 가족이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번 받아둔 물은 2~3일 정도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일본의 욕조에는 물 온도를 조절해 주는 장치가 있어 물을 받아두어도 따뜻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는 물이 순환하면서 차가운 물을 빨아들이고 뜨거운 물을 내뿜어 내면서 물의 온도를 조절해 주게 되죠.

한국에서는 욕조에서 때를 불린 후 때를 밀고 샤워를 하는 게 일반적인데요. 일본에서는 몸을 씻고 난 후 욕조에 들어가 반신욕을 즐깁니다. 이러한 목욕 순서 때문에 이렇게 온 가족이 욕조에 받은 물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기도 하죠. 욕조에 들어가는 데는 순서가 있다고 하지만 요즘은 자유롭게 이용하는 게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욕조 안 페트병 왜있는 걸까

일본인들은 목욕을 좋아하는 걸로 유명합니다. 일본에서 목욕은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는 것입니다. 잠자기 전 따뜻한 욕조에 몸을 담가 하루의 피로를 푸는 것인데요. 일본 드라마나 영화에서는 반신욕을 할 때 욕조에 페트병을 담가두는 장면이 종종 보이곤 합니다. 여기서 페트병의 용도는 물을 절약하기 위함입니다.

페트병에 물을 받은 후 욕조에 넣어두면 그만큼 욕조의 수위가 높아져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매번 목욕을 하기 위해서는 많은 물이 필요하기 때문에 물을 아끼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볼 수 있는데요. 이를 통해 일본인들의 절약정신을 엿볼 수 있죠. 목욕 물을 온 가족이 함께 쓰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목욕탕 안에서는 수건 금지

일본 목욕탕에서는 탕 안에 수건을 가지고 가면 안 됩니다. 작은 수건은 가지고 갈 수 있지만 몸을 감싸는 목욕 수건은 사물함에 두고 가야 합니다. 작은 수건도 탕에 들어갈 때에는 머리 위에 얹거나 다른 곳에 두어야 하는데요. 수건이 물에 닿을 경우 물이 더러워질 수 있기 때문인데요. 이로 인해 수건을 물에 담그는 행위는 금지되고 있죠. 또한 같은 이유로 긴 머리카락이 물에 들어가지 않게 단정히 묶어야 합니다.

타투있으면 출입 금지인가요

일본의 대부분의 온천에서는 타투를 한 사람에 대해 출입을 금지했습니다. 고요한 온천의 분위기와 맞지 않고 다른 사람들에게 불쾌감 또는 혐오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 였는데요. 하지만 요즘은 규정이 많이 완화되어 타투가 있어도 온천을 즐길 수 있는 곳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살색 테이프로 타투를 가리면 온천을 즐길 수도 있죠.

이처럼 규정이 완화된 이유는 일본의 온천을 체험하기 위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일본 언론은 ‘타투를 새긴 고객 사절’이라는 안내판을 내리려는 온천이 점차 많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는데요. 하지만 규모가 큰 온천이나 호텔 수영장 등에서는 여전히 타투를 한 고객의 입장 금지를 유지하고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