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빈은 걸그룹으로 데뷔해 솔로 가수, 현재는 배우의 길을 걷고 있다. 그녀는 매번 좋은 연기력을 보여주며 극중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내 호평을 받고 있다. 얼마 전 그녀는 1주년 결혼기념일을 알리며 발리에서 올린 결혼식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발리에서 결혼식을 올린 그녀의 소식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녀의 인스타그램 속에는 유독 여행 사진을 많이 볼 수 있다. 여러 국가를 다니며 여행을 즐긴 그녀의 여행 사진은 많은 네티즌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오늘은 전혜빈의 프랑스 여행지를 소개하려고 한다. 결혼 전 제대로 남프랑스 여행을 즐긴 그녀의 여행은 어땠을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


몽펠리에

전혜빈의 남프랑스 여행은 몽펠리에에서 시작됐다. 몽펠리에는 프랑스 남부 지방의 역사와 유적지의 도시로 남부의 여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도시이다. 코메디 광장, 중세시대 거리, 페이루 광장과 개선문, 오페라하우스 등에 방문할 수 있으며 일년 내내 지중해의 여유로운 삶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전혜빈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지내며 몽펠리에 여행을 즐겼다.

아를

그녀는 몽펠리에에서 아를로 이동했다. 반 고흐가 사랑한 도시로 알려진 아를은 론 강에 자리하고 있는 도시로 로마인들이 남긴 유산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곳이다. 반 고흐는 15개월 동안 아를에 머물며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 ‘고흐의 방’ ‘해바라기등 명작을 남겼다. 아를에서는 마을 곳곳 반 고흐의 작품 속 배경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혜빈은 론강에서 피크닉을 즐기는 사진을 업로드하기도 했다. 그녀는 로제 와인을 들고 일몰을 감상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으며 반 고흐의 작품의 배경이 된 여행지들에 방문했다. 그녀는 유난히 아름다웠던 아를이라는 글을 남기며 다음 도시로 떠났다.

그녀는 영화제로 유명한 도시인 칸에 방문하기도 했다. 칸은 영화제뿐 아니라 휴양 도시로 사랑받고 있는 곳이다. 도시 자체가 크지 않기 때문에 하루 동안 구경할 수 있어 대부분 근교 도시들과 함께 방문하기도 한다. 기차로 30분 정도면 니스에 방문할 수도 있다. 칸에서는 남부의 여유로운 분위기를 즐길 수 있으며 칸 영화제가 개최하는 팔레 데 페스티벌 에 데 콩그레’, 구시가지 언덕 르 쉬케’, 구 항구 께 생 피에르등에 방문하는 걸 추천한다.

앙티브

전혜빈은 앙티브 여행 중 환상적인 풍경을 자랑하는 호텔 벨레스 리브에 방문했다. 전혜빈은 마치 위대한 개츠비의 모티브가 된 듯한 아름다운 뷰가 있는 호텔이라고 이곳을 소개했다. 그녀는 맨날 저렴한 비엔비에서 자다가 돈 모아서 온 보람이 있다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전혜빈은 앙티브에서 가장 유명한 명소인 피카소 미술관에 방문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