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에게 물었다 “몸매자랑하려고 출근할때 유니폼 입는건가요”

항공사 승무원들의 유니폼은 항공사 이미지와 직결되기 때문에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습니다. 승무원들은 항공사를 대표하는 얼굴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거리에서 종종 유니폼을 입은 승무원들을 볼 수 있습니다. 승무원들은 왜 항상 출퇴근 시 유니폼을 입는 건지 궁금증이 들기도 하는데요. 그 이유는 무엇인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효율적 시간 분배 위해

대한항공은 규정상 승무원들에게 출퇴근 시 유니폼을 입고 다니도록 되어 있습니다. 모든 항공사에서 출퇴근 시 유니폼 착용을 강요하는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승무원들은 항상 유니폼을 착용하고 다닙니다. 각 항공사에서는 당일 비행을 준비하는 브리핑 시간 전까지 비행 복장을 모두 갖춰야 한다는 규정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공항에 도착해서 유니폼을 착용하고 준비하기에는 시간이 빠듯하기 때문에 미리 유니폼을 입고 다니는 것인데요. 승무원들은 까다로운 복장 규정으로 인해 화장이나 머리하는 것에 대한 시간이 오래 걸리고 까다롭습니다. 비행시간까지 헤어와 메이크업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흐트러지지 않는 것도 중요하죠. 헤어와 메이크업 후 유니폼을 갈아입으면 흐트러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미리 착용하는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탈의실 문제 때문이기도

승무원들은 유니폼을 착용한 채로 공항에 도착한 후 탈의실에서 유니폼을 정돈하곤 합니다. 특히 승무원들의 유니폼은 사소한 부분까지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많은데요. 탈의실이라는 공간이 있지만 수많은 인원의 승무원들이 갈아입을 공간적 여유가 없을뿐더러 시간적 여유도 없습니다.

2010년도 초반에는 현재와 달리 사복을 입고 출근하는 제도가 있었다고 하는데요. 승무원들을 위한 캐비넷이 비치되어 있었으며 머리 손질은 공항 화장실을 이용했죠. 하지만 인원이 점점 많아지면서 개인 캐비넷 공간을 제공하기 어려워졌습니다. 또한 모든 승무원들이 이용하기엔 공항 화장실의 혼잡을 초래한다는 것도 문제가 되었다고 합니다.

출퇴근시에만 착용 가능

승무원들은 유니폼을 착용한 채로 영화관, 카페 등에 방문할 수 없습니다. 오로지 유니폼 착용은 출퇴근 시에만 가능한 것인데요. 대한항공은 유니폼을 입은 채로 공공장소 이동 중 전화 사용 금지, 커피 등 음료수를 들고 다니면서 마시면 안 된다는 지시 사항을 전달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국내외 면세점, 공항 내 쇼핑몰이나 상점 출입 금지 등 유니폼을 착용한 상태에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을 나열했습니다.
특히 유니폼을 착용한 채로 공항 내 식당에서 밥 먹는 것은 자제하고 되도록 항공기 안에서 끼니를 해결하라는 사항도 있었죠. 당시 승무원들은 불만을 토로했지만 대한항공 관계자는 철회불가 방침을 밝혔습니다. 한편 항공사들 입장에서는 승무원들이 유니폼을 입고 다니는 것 자체로도 홍보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에 출퇴근 시 유니폼 착용이 긍정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