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은 물론 국내 여행마저 어려워진 때입니다. 많은 여행객들은 사람들이 많이 몰리지 않는 여행지를 찾기 시작했고 청정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소도시 여행을 떠나곤 했습니다. 오늘은 배 없이 차를 타고 들어갈 수 있는 국내 섬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과연 어느 곳일지 함게 살펴보도록 하죠.

인천, 수도권 섬 여행지

인천광역시 옹진군 영흥면에 위치한 선재도는 대부도와 영흥도 중간에 자리하고 있는 섬입니다. 동쪽의 대부도와는 500m 거리로 선재대교를 통해 연도 되었고 서쪽의 영흥도와는 1.8km 거리로 영흥대교를 통해 연결되었습니다. 선재도는 소박하고 정겨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섬입니다.

목섬은 선재대교를 건너자마자 보이는 섬으로 사람이 살고 있지 않은 무인도인데요.  물때가 맞으면 모랫길을 걸어 목섬의 숲길을 돌아볼 수도 있습니다. 선재도에서는 해안가를 따라 산책하기에도 좋으며 갯벌 체험, 캠핑 등을 즐길 수 있어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인천 무의도는 지난해 무의 대교가 개통되어 차량을 이용해 영종도와 잠진도를 거쳐 진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무의도는 함께 있는 섬 중 큰 섬을 대무의도, 작은 섬을 소무의도라고 부릅니다. 무의도에서는 해상관광 탐방로를 따라 산택을 할 수 있으며 하루에 두 번 실미도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무의도는 서울에서도 멀지 않아 많은 부담 없이 방문하기에도 좋은 여행지입니다.

전북 군산, 선유도

군산 선유도는 서해안에서 가장 인기 있는 섬입니다. 선유도와 인접한 무녀도, 장자도, 대장도와 다리로 하나가 되어 함께 방문할 수도 있는데요. 특히 여름이 되면 피서객들로 북적이는 곳이기도 합니다. 선유도에서는 섬들과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대장봉, 황홀한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선유도 해수욕장, 선유도 바다를 내려다보며 짚라인 체험을 즐길 수 있습니다.

전남 신안, 반월 박지도

전라남도 신안은 무수한 섬들이 가득한 곳으로 대표적인 국내 섬 여행지입니다. 신안군 압해읍과 암태면을 잇는 천사 대교의 개통으로 더욱 많은 여행객들이 신안을 찾게 되었죠. 그중 신안의 반월도와 박지도는 ‘퍼플 섬’이라고 불리는 인기 있는 섬입니다. 반월도와 박지도는 보라색 다리로 연결되어 있는데요. 퍼플교는 포토존으로 자리 잡으며 여행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퍼플교뿐 아니라 마을 지붕과 쓰레기통까지 마을 전체가 보라색으로 꾸며져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섬 한 바퀴를 돌아보는 것도 좋으며 마을 이곳저곳에서 예쁜 사진을 남기기에도 좋은데요. 5월에서 7월에 방문한다면 보라색 라벤더 꽃을 감상할 수도 있습니다.

경남 사천, 비토섬

경남 사천시 서포면에 위치한 비토섬은 사천시에서 비토교를 거쳐 들어갈 수 있는 섬입니다. 비토섬은 전래동화 ‘별주부전’의 무대가 된 곳으로 섬에는 별주부전테마파크도 위치해있습니다. 비토섬에서는 갯벌체험과 글램핑, 해양낚시를 즐길 수 있는데요. 또한 하루에 두 번 열리는 바닷길을 통해 무인도인 월등도에도 방문할 수 있습니다. 월등도에는 토끼와 커북 모양의 무인도가 자리 잡고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