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은 ‘바다의 우유’라고 불릴 만큼 영양이 풍부하고 맛 좋은 해산물입니다. 9월 중순부터 4월까지 제철인 굴은 가격이 저렴한 편이기에 푸짐하게 즐길 수 있는데요. 한국에 방문한 외국인들은 굴 가격을 보고 깜짝 놀하는 일이 많다고 합니다. 과연 어떤 이유에서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유럽에서는 고급 식재료

이탈리아에서 온 알베르토는 <수요미식회>에 출연해 한국의 저렴한 굴 가격에 대해 놀란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는 한국에 처음 왔을 당시 시장에서 할머니들이 비싼 굴을 바로 까서 먹는 걸 보고 문화 충격을 받았을 정도라고 했는데요. 특히 한국의 굴 국밥에 대해 이탈리아에서 판매할 경우 한 그릇당 약 20만 원 정도를 받을 수도 있을 거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세상 어딜 가도 한국처럼 굴을 쌓아놓고 먹는 나라는 없다고 말하며 한국의 굴 문화는 철갑상어를 잡아 캐비어를 바로 먹는 느낌이 들 정도라고 전했습니다. 그렇다면 이탈리아의 굴 가격은 어느 정도로 높은 걸까요? 이탈리아뿐 아니라 유럽에는 우리나라와 달리 갯벌이 없기 때문에 양식도 어려운 환경이며 잘 잡히지 않아 굴 가격이 비싼 편입니다.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등 바다를 끼고 있어도 굴 가격은 높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이탈리아 굴 가격

새벽 수산시장에서 굴 1개당 가격은 약 2~3000원 정도이며 비싼 것은 1개당 6~7000원 대를 보인다고 하는데요. 도매가격임에도 굴 가격은 매우 비싸기 때문에 레스토랑에서는 더욱 비싸게 판매될 수밖에 없죠. 한국보다 최소 몇 배의 값을 더 주고 먹을 수 있는 음식이기 때문에 유럽에서는 고급 음식으로 취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유럽 출신 셰프들은 수산시장이나 마트에서 판매되는 굴 가격을 믿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알베르토는 이탈리아에서는 굴을 굉장히 귀하게 여긴다고 전했습니다. 고급 샴페인을 선물 받으면 안주로 굴을 먹을 정도라고 하는데요. 와인 한 잔에 굴 한두 개 정도면 최고의 안주로 손꼽힌다고 합니다. 이탈리아에서는 12월 31일에 일어난 일이 다음 해에도 똑같이 일어난다고 믿는 풍습이 있어 이 날을 풍성하게 보내기 위해서도 굴을 먹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죠.

우리나라 굴 저렴한 이유

OECD 통계에 따른 2017년 굴 생산량에 따르면 중국이 1위, 한국이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인구비례 생산량은 한국이 1위를 기록했는데요. 한국은 서해안, 남해안 일대를 둘러싼 갯벌 환경이 존재하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굴이 성장하기 좋은 환경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특히 통영과 거제 등 남해안 지역은 굴이 자라기 좋은 조건을 지닌 곳입니다.

 

우리나라는 굴 수획량도 높을뿐더러 품질 역시 좋기 때문에 날 것 그대로 신선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외국인들은 한국의 굴 가격에 ‘유럽에서는 4명이 외식하면 거의 30만 원이다’, ‘한국에서 이렇게 저렴할 줄이야’,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게 굴인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한국의 굴 가격에 놀라움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