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들은 기내 승객에 탑승한 승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는 일을 담당합니다. 승무원들은 이륙하거나 착륙할 때 승객들에게 좌석 등받이를 올바로 해달라고 안내하곤 합니다. 물론 안전을 위한 행동이라고 짐작하지만 정확한 이유에 대해서 궁금했던 적이 있을 듯한데요. 과연 어떤 이유에서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이착륙시 더욱 조심해야

미국 항공기 제작 전문 업체인 보잉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비행기 내 사망사고의 58%는 비행기 하강 및 착륙 시 발생했습니다. 그중 이륙할 때 발생한 사고 확률은 22%로 나타났는데요. 비행기 이착륙 시 인명사고 발생 비율이 가장 컸습니다. 항공기가 운항할 때 이륙 이후 3분과 착륙 이전 8분이 가장 위험하다는 말도 있죠.

기내 위급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승객들은 외부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충격방지 자세를 취해야 합니다. 비행기가 불시착할 때 몸에 전해지는 충격을 줄이기 위함이죠. 의자에 앉은 채로 상체를 숙여 무릎을 안거나 앞 좌석에 양손을 넣고 팔 사이에 머리를 넣는 자세를 취해야 하는데요. 이때 머리를 낮게 숙이는 게 무척 중요합니다.

좌석등받이 중요한 이유

충격방지 자세를 취하기 위해서는 좌석 등받이의 위치가 매우 중요합니다. 만약 좌석 등받이를 뒤로 젖힌 승객이라면 위급 상황 시 이 자세를 취하기 어려워지는데요. 영국 민간항공관리국 측은 “승객이 위급상황 시 충격방지 자세를 쉽고 빠르게 취하려면 곧은 자세로 앉아있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고 발생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이착륙 때 좌석 등받이를 똑바로 세우라고 하는 것인데요. 이륙을 위해 주행하는 과정에서 급정거를 하거나 착륙 과정에서 외부의 물체와 충격이 있을 경우 앞 좌석에 머리를 부딪힐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좌석 등받이를 세워야 합니다.

위급 상황 발생한다면

1등석이나 비즈니스석을 제외한 이코노미석은 의자의 간격이 최소한의 공간으로 배열되어 있습니다. 좌석 등받이가 뒤로 젖혀 있다면 좌석 간 간격이 더욱 좁아지는데요. 이코노미 좌석의 앞뒤 공간은 평균적으로 약 31~33인치 정도입니다.

좌석 등받이는 대부분 약 5도 정도 눕힐 수 있게 되어있고 이렇게 된다면 옆좌석 승객이 통과하지 못할 정도로 공간이 좁아지게 됩니다. 이럴 경우 위급상황 발생 시 뒤에 있는 승객이 탈출하기 어려워지는 것인데요. 승객의 탈출로를 방해하기 때문에 승무원들이 좌석 등받이를 세워달라고 요청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