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세계 여행을 물론 국내 여행마저 자유롭게 떠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전 세계 여행자들은 언제든 여행을 떠날 수 있던 때를 그리워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CNN에서 선정한 국내 여행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과연 어떤 곳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국내 유일 선정된 도시

미국 CNN 방송의 여행 전문 사이트 CNN 트래블에 따르면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선정한 ‘세계 최고 여행지 2021’ 목록에 경주가 선정되었습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극복 후 가 볼 만한 세계 최고의 여행지 25곳을 발표했는데요. 현재 여행이 불가능한 점을 고려해 ‘지금은 꿈꾸고 나중에 가보자'(Dream Now, Go Later)를 슬로건으로 내걸었습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추천 여행지를 ‘모험’, ‘역사 문화’, ‘자연’, ‘가족’, ‘지속 가능성’으로 카테고리를 나눴습니다. 경주는 이중 ‘역사 문화’ 여행지로 꼽혔는데요.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경주를 “벽이 없는 박물관으로 유명하다”라고 소개하며 “한반도 남동쪽에 있는 이 도시는 고대왕국 신라의 천년의 고도였다”라고 소개했습니다.

CNN 선정 아름다운 장소

경주 보문정은 CNN 선정 ‘한국에서 가봐야 할 아름다운 장소’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보문관광단지의 보문정은 팔각 정자와 연못 주위로 벚나무, 단풍나무가 위치해있어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봄이 되면 수령이 오래된 왕벚나무와 보문호가 어우러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가을이면 단풍 명소로 알려져 수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곤 하죠.

세계 문화유산의 도시

네셔널 지오그래픽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경주에는 불교 예술품, 사찰과 궁궐 유적, 석탑, 암각화, 고분 등 풍부한 유적들이 있다”라고 소개했습니다. 경주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세계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경주에 위히찬 해외 프랜차이즈 매장들은 한옥으로 이루어져 있어 독특한 풍경을 자아내기도 하죠.

불국사와 석굴암, 동궁과월지·첨성대가 있는 대릉원 일대는 ‘2021-2022년 한국 관광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경주의 대표적인 명소들로 ‘동궁과 월지’에서는 화려한 야경을 감상할 수도 있죠. ‘경주 월성 역사 유적지구’에서는 첨성대, 내물왕릉, 계림, 월성지대 등의 역사유적이 자리 잡고 있는 곳으로 경주만이 지닌 독특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뿐만 아니라 경주는 세계문화유산과 함께 시원한 동해 바다를 감상할 수도 있습니다. 경주는 무려 45km 동해안 바다를 품고 있는 해안 도시인데요. 경주의 바다에서는 자연 바위를 이용하여 만든 문무대왕릉을 감상할 수도 있습니다. 이곳은 경주의 일출 명소로 유명한 곳으로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