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방문한 사람들은 잊지못한다는 이탈리아의 휴양지 1곳

이탈리아 남부 여행을 떠난 여행객들은 대표적인 휴양지인 포지타노와 아말피의 풍경에 극찬하곤 합니다. 지중해를 끌어안은 풍경을 바라보며 해안 도로를 달리는 일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순간인데요. 오늘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수많은 여행객들이 감탄한 이탈리아 남부 여행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과연 어디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이탈리아 남부 여행

이탈리아 남부의 대표적인 여행지로 손꼽히는 아말피 해안은 소렌토에서 포지타노, 프라이아노, 마이오리, 살레르노르를 잇는 해안입니다. 199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으며 1999년 내셔널지오그래픽 작가들이 선정한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50선’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는데요. 지중해 풍경을 걸출한 예라는 극찬을 받은 이곳은 누구나 한 번쯤 꿈꾸는 이탈리아 여행지입니다.

특히 포지타노는 남부 여행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곳으로 아말피 코스트에 속한 해안 마을 중 가장 많은 여행객들이 방문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가파른 경사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건물들이 만들어낸 최고의 풍광을 만날 수 있는 곳이죠. 아말피 역시 포지타노와 함께 사랑받는 대표적인 여행지로 아기자기한 마을 구경과 포도밭, 랜드마크인 성 안드레아 두오모 성당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피오르도 디 푸로레

이탈리아 남부 여행지인 ‘피오르도 디 푸로레(Fiordo di Furore)’는 한국인 여행객들에게 생소한 여행지입니다. 포지타노, 아말피로 향하는 길에 위치해있는 곳으로 환상적인 풍경을 만날 수 있는 곳인데요. 피오르도 디 푸로레에 방문하기 위해서는 아말피나 포지타노행 버스를 타고 피오르도 디 푸로레 다리에서 하차하면 됩니다.

차로 이동할 경우 주차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도 있으며 도로가 좁고 커브 길이 심한 편입니다. 현지인들은 대부분 이곳의 심각한 주차 문제에 대해 후기를 남기기도 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곳에 다녀온 여행객들은 피오르도 디 푸로레는 아말피 해안의 최고의 장소로 손꼽는데요. 아찔한 높이의 다리 밑으로 에메랄드빛 바다를 바라본다면 고개를 절로 끄덕이게 되죠.

아말피 해안 최고의 장소

피오르도 디 푸로레의 해변으로 향하기 위해서는 계단으로 내려가야 합니다. 황홀한 지중해 바다와 웅장한 해안 절벽으로 둘러싸인 이곳은 여행객들에게 최고의 풍경을 선사하는데요. 작은 해변에는 수영을 하고 다이빙을 즐기는 등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여행객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비치 타월과 책 한 권만 있다면 온종일 게으름을 피울 수 있는 곳이죠.

이곳은 이탈리아 남부의 대표적인 여행지들에 비해 한국인 여행객들 사이에서도 잘 알려지지 않은 곳입니다. 피오르도 디 푸로레에 방문한 여행객들은 ‘작지만 아름다운 해변’, ‘주차하기 힘들지만 방문할 가치가 있는 곳’, ‘다른 어떤 곳보다 제일 좋았던 곳’, ‘뷰가 끝내주는 곳’ 등의 후기를 남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