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객실 승무원에 대해 사람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이미지는 무엇일까요? 아마 많은 분들이 깔끔하게 유니폼을 차려입고, 우아한 말투로 승객을 대하는 승무원의 모습을 떠올리실 텐데요. 여기에 호감을 주는 아름다운 외모와 환한 미소도 빼놓을 수 없죠. 오늘은 객실 승무원들이 공개한 당황스러운 상황에 대해 소개하려고 합니다. 과연 승무원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살펴보도록 하죠.

항공사를 대표하는 승무원

승무원은 항공사를 대표하는 얼굴인 만큼 호감을 주는 외모를 지니고 있습니다. 이렇듯 객실 승무원들은 대부분 미모의 젊은 여성들이다 보니, 승객들을 대하다 보면 당황스러운 상황과 맞닥뜨릴 때도 많다고 하는데요. 바로 남성 승객들의 대시 때문입니다. 이럴 경우 승무원들은 과연 어떻게 대처할까요? 

사실 비행기의 객실 승무원 하면 가장 먼저 ‘예쁘다’는 이미지가 떠오르곤 합니다. 여기에 누구나 호감 가는 단아한 외모, 유창한 외국어 실력 등의 면모 때문에 오랜 세월 동안 뭇 남성들의 이상형으로 꼽히기도 했는데요. 실제로 비행기 안에서 승무원에게 번호를 묻는 남성 승객들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번호달라는 승객 적지 않아

승객은 마음에 드는 외모의 승무원을 만났을 때, 슬쩍 자신의 마음을 담은 쪽지나 명함을 건네주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기내라는 한정된 공간인 만큼 다른 승객들의 주목을 받지 않고 은밀하게 마음을 전달하기 위함이라고 하는데요. 

이때 승객으로부터 쪽지나 명함 등을 받는 승무원의 입장은 매우 난처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항공사의 메뉴얼 상 이를 거절할 수는 없는데요. 승객의 기분이 상하지 않도록 배려해야 하죠. 따라서 승객 대시 메뉴얼에 나와 있는 대로 명함을 주면 우선 그냥 받는 게 대부분입니다.

거절할 수 없는 이유

예전에 한 항공사에서는 객실 승무원이 승객이 준 명함을 받았는데, 이를 찢어서 기내 화장실 쓰레기통에 버렸던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걸 명함을 준 승객이 보게 됨으로써 항공사에 컴플레인으로 이어지게 되었던 것인데요. 이후 승객 대시 메뉴얼 상 승객이 한 번 명함을 주면 끝까지 가져가야 한다고 합니다.

단도직입적으로 승무원의 전화번호를 묻는 짓궂은 승객도 있다고 합니다. 기내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승무원들은 직업의 특성상 승객의 이런 요구들을 쉽게 거절하기 어려운데요. 따라서 이 내용은 항공사 면접에서 롤플레잉 단골 기출질문으로 등장하기도 합니다.

매뉴얼대로 행동할 수밖에

그렇다면 비행기 안에서 승객들의 무리한 요구에도 승무원들이 거절 또는 적극적인 대응을 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항공사의 운용 방침 상 고객의 컴플레인은 대부분 이들의 인사고과와 연결돼 불이익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럴 때 승무원은 대시한 승객이 최대한 무안해하지 않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남자친구가 있다고 둘러대거나, 혹은 결혼할 사람이 있다는 정도로 공손하게 거절하는 편이라고 하는데요. 회사의 원칙대로 개인 정보를 알려줄 수 없어 마음만 받겠다는 승무원들도 있습니다. 전직 승무원 출신 유튜버인 늘스타는 피하고 싶은 승무원 관련 질문으로 3가지를 꼽았습니다. 

‘실제 기내에서 명함 많이 받나요?’, ‘거절할 수 있나요?, ‘연락해 본 사람 있어요?’과 같은 질문으로 모두 남성들의 대시에 대한 질문이었는데요. 이렇듯 대시하는 승객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승무원들이 많다는 걸 알 수 있을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