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을 할 때 항상 거쳐야 하는 곳이 있죠. 바로 공항인데요. 출국장을 나설 때에는 설레는 느낌이 가득하지만 입국장으로 들어올 때에는 시원섭섭합니다. 공항은 이렇게 여행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는 곳이죠.원래 출국장은 면세점이 입점되어 있어 입국장에 비해 번잡한 느낌이었지만, 최근에 입국장에도 면세점이 도입되었죠. 이로써 출국장과 입국장은 똑 닮은 모습을 띠게 되었는데요. 그런데 인천공항 출국장에는 없지만 입국장에서는 만날 수 있는 것이 있다고 합니다. 과연 무엇인지 알아볼까요?

출처 : 조선미디어 블로그 blog.chosun.com

입국장에서만 찾아볼 수 있던 그것은 바로 바닥에 깔린 카펫입니다. 출국장은 대리석 바닥이라 카펫 바닥을 라운지 아니면 찾아보기가 힘든데요. 인천공항에는 세 곳에 깔린 카페 면적만 총 5만 5759m2로 제2여객 터미널 탑승 게이트 주변 라운지에 깔린 카펫 면적을 더하면 총 7만 3288m2나 됩니다. 이는 국제 규격 축구장 10개를 합친 것보다 넓은 면적이죠.

사실 바닥에 카펫이 깔린 공항은 타국에서 쉽게 만날 수 있죠. 미국, 유럽을 비롯해 수많은 아시아 지역의 공항들도 입국장에 카펫을 깔았습니다. 이는 인천공항에도 카펫을 깔게 된 계기가 되었는데요. 호흡기에 안 좋아서 카펫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많고 사실 캐리어를 끌기에는 대리석이 더 편리하지만 공항에 카펫을 까는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우선 소음을 줄여주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비행기에서 내리면 한꺼번에 입국 심사대로 이동하는데 거기서 발생하는 캐리어 이동 소리, 발걸음 소리 등이 엄청나죠. 출국장은 탑승구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발생하는 소음이 상대적으로 적다고 합니다. 그래서 입국장에 카펫을 깔면 막 입국한 사람들이 소음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덜 받을 수 있죠.

두 번째는 입국장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편의를 위해서인데요. 장시간  비행기를 탄 승객들이 앉아만 있다가 비행기에서 내려 딱딱한 바닥을 접하게 되면 다리의 관절이나 허리에 오는 무리가 상당하다고 합니다. 또 피로감도 더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카펫으로 이를 완화했다고 하네요. 또 카펫은 집에 온 것 같은 편안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공항 기획자들이 이를 노린 것도 있답니다.

출처 : 크린텍

하지만 카펫 바닥이 좋지만은 않은데요.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카펫은 관리하기가 어렵죠. 카펫은 뭘 흘리면 잘 오염되고 지우기는 어렵습니다. 또 먼지가 많이 끼기 때문에 먼지 제거 작업과 때를 빼는 작업을 수시로 해야 하죠. 이 때문에 카펫 청소에 투입되는 인력도 상당합니다.

또 카펫은 비용도 많이 드는데요. 지난 2008년 입국장의 카펫을 교체할 때 교체 비용은 31억 7천만 원에 달했습니다. 면적이 넓기 때문에 기간도 한 달이나 걸렸죠. 카펫은 내구연한이 6~7년이기 때문에 매번 교체 시 비슷한 돈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또한, 제1여객 터미널 카펫을 관리하는 비용만 연간 4억 3천만 원 정도 소요된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