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를 맞아 인천공항이 해외여행객들로 북새통입니다. 가족, 친구들과 함께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일은 이제 흔한 일상이 됐죠. 이처럼 해외 여행객은 증가하고 있지만, 들뜬 기분에 준비 없이 외국에 나갔다가 사고나 질병으로 현지 병원에서 엄청난 금액을 지출하는 끔찍한 경험을 하는 분들이 적지 않은데요.

보통 해외 의료비는 국내보다 크게 비싼 경향이 있어, 여행객들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한 유튜브 채널에 베트남의 충격적인 의료비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됐는데요. 과연 어떤 이유 때문일까요? 지금부터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28일 베트남 관련 영상을 업로드 하는 유튜브 채널 “코이티비”에는 ‘베트남 동생 유미가 병원에서 갑자기 수술을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영상 속에는 유튜버의 친한 베트남 동생인 유미가 맹장염으로 입원해 있는 모습이었죠.

급하게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수술비는 4천만 동, 즉 우리나라 돈으로 200~250만 원에 달했습니다. 베트남의 평균적인 월급이 30만 원 선임을 고려하면 말이 되지 않는 물가인데요. 이들은 비싼 수술비 때문에 병원을 옮기려고 시도했습니다.

단지 수술비만 비싼 게 아니었는데요. 의사 두 명에게 잠깐 진료를 받았다는 이유로 진료비가 무려 28만 원이 나왔죠. 해당 병원은 국제병원인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영상을 확인한 누리꾼들은 “베트남 국제병원은 병원비가 진짜 비싸다”, “의사 한 명당 진료비가 추가된다고 미리 말을 해줘야 하는 거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죠.

베트남에서 비교적 높은 의료수준을 갖추고 있으면서 영어가 가능한 병원은 국제 병원과 프랑스 병원이 대표적입니다. 외국 투자 자본에 의해 설립된 병원들이죠. 주로 베트남의 부유층이나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는데요. 프랑스 병원의 주간 전문의 상담은 8만 원, 응급실 전문의 상담은 10만 원 정도입니다.

사실 국제 병원은 병원이라기보다는 응급실로 보는 것이 더 적당합니다. 그래도 기본적인 의료장비는 거의 갖추고 있는데요. 장기간 입원을 해야 할 경우에는 각 질병마다 전문으로 하는 병원을 연결해줍니다. 이때 기본적인 전문의 상담의 경우 10~12만 원 내외죠. 이 두 병원의 경우 병원비는 현지 또는 국립 병원에 비해 매우 비싼데요. 우리나라의 병원과 비교하더라도 싼값은 아닙니다.

반면 상대적으로 병원비가 저렴한 현지, 국립 병원의 경우에는 영어를 구사하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죠. 만약 영어를 구사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더라도 질병 관련 용어를 영어로 의사소통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합니다. 다만 진료비는 전문의 상담 기준 5~7천 원 내외로 저렴한 편인데요.

그래서인지 진료 대기자가 정말 많다고 합니다. 실제로 감기 하나 진찰하는데 5시간 대기는 기본이라고 하죠. 따라서 이른 새벽부터 진료 접수를 하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한다는데요. 먼저 진료를 받기 위해 간호사나 의사에게 뇌물이나 뒷돈을 건네는 일도 빈번하다고 합니다.

따라서 베트남으로 여행 또는 출장을 갈 경우, 몸이 아프거나 다칠 상황을 대비해 여행자 보험을 드는 것이 좋은데요. 외국인은 의료보험 적용이 안 되기에 병원비가 비싸기 때문입니다. 앞서 언급했던 국제 병원에서는 각종 검사만 해도 100만 원 이상 나오기도 하죠. 각 보험사마다 가격 및 보상 내용의 차이는 있지만, 여행자 보험을 들어 놓았다면 현지에서 병원비 걱정 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처럼 해외 대부분의 국가는 의료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민간 의료 보험에 가입하거나 고액의 진료비를 지불해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공공 의료 보험을 통해 의료 서비스에 대한 진료비 및 치료비가 매우 절감되는 편이죠. 따라서 베트남 뿐만아니라 해외 여러 나라와 비교해봐도, 여전히 우리나라의 의료 복지는 전 세계에서 부러워할 만큼 뛰어난 수준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