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호텔은 단순하게 잠만 자는 곳이 아닙니다. 이른바 ‘혼캉스’, ‘호캉스’ 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만큼 호텔을 하나의 어트랙션으로 여기는 사람이 늘면서, 호텔 내 시설과 즐길 거리가 더욱 중요해졌는데요. 특히나 해외여행에서 호텔을 고려할 때는 전망까지 꼼꼼히 살펴보게 되죠.

물론 전망이 호텔의 품격을 대표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많은 여행자는 멋진 뷰를 찾아 떠납니다. 풍경이 더 좋은 객실에 숙박하기 위해 때론 추가 요금을 지불하기도 하죠. 그만큼 전망이 주는 위안과 만족감이 크기 때문인데요. 그렇다면 객실이나 라운지 등에서 탁 트이고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는 호텔은 과연 어디에 있을까요? 오늘은 평생 기억에 남을 풍경을 소유한 해외호텔은 어떤 곳이 있는지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호텔 빌라 호네그


스위스 루체른에는 보면서도 믿기지 않을 만큼 아름다운 전망이 펼쳐진 호텔이 있습니다. 뷔르겐스토크 산의 높은 곳에 지어진 호텔 빌라 호네그인데요. 발코니가 갖춰진 고급스러운 객실과 루체른 호수가 바라다보이는 멋진 풍경을 가진 수영장으로 유명한 호텔이죠.

루체른의 절경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뷰 포인트를 가진 수영장은 여름에는 시원한 야외 수영장으로, 겨울에는 자연 속의 온천을 경험할 수 있는 곳으로 변신 하는데요. 인스타그램에서 멋진 풍경으로 인기를 끈 덕분에 인기가 높아져, 2011년 이후 광고에는 비용이 들어가지 않을 정도라고 하죠. 이곳의 하룻밤 숙박료는 1박당 최소 70만 원 정도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2. 행잉 가든스 오브 발리


행잉 가든스 오브 발리는 발리 우붓 열대 우림의 중심부에 위치한 호텔인데요. 발리의 공중정원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거대한 숲 속 사이에서 숨 막히도록 환상적인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곳이죠. 풀빌라 리조트인 만큼 하룻밤 객실의 이용료는 최소 50만 원에서 100만 원 정도입니다.

특히 이 호텔의 메인 풀은 2015년 건축과 디자인 잡지에 세계에서 가장 독특한 수영장 중 하나로 소개됐을 만큼 인상적인 모습인데요. 호텔의 주변의 멋진 풍경을 감상하며 여유롭게 수영을 즐기면, 지상 낙원이 따로 없을듯싶네요.

3. 티에라 파타고니아 호텔 앤 스파


칠레의 환상적인 자연의 풍경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호텔도 있습니다. 2018년 세계 최고의 호텔 10위권 안에 들기도 한 티에라 파타고니아 호텔 앤 스파인데요. 남아메리카 남쪽 끝 티에라 섬에 위치한 이 호텔은 너무나도 아름다운 주변 자연경관 때문에 많은 여행객의 사랑을 받고 있죠.

사진만으로도 이 곳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가늠할 수 있을 정도인데요. 1978년 유네스코에서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된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을 리조트 안에서 내려다볼 수 있는 특별한 경험도 할 수 있습니다. 흠 잡을 곳 없는 아주 멋진 풍경을 자랑하는 이 호텔의 하룻밤 가격은 무려 200만 원 이상이라고 하네요.

4. 그레이스 호텔 산토리니


지중해 바다의 환상적인 풍경이 눈앞에 펼쳐지는 이곳은 그리스 산토리니에 있는 그레이스 호텔인데요. 산토리니의 황홀한 석양과 에게 해의 전경을 가장 완벽히 조망할 수 있는 절벽 위에 자리하고 있죠. 화려한 전망과 더불어 스타일리시한 객실, 바다와 이어진 듯 보이는 두 개의 인피니티 풀 그리고 친절한 서비스까지, 로맨틱한 허니문 장소로도 더할 나위 없는 곳입니다.

특히 각 객실마다 갖춰진 하얀 자쿠지는 일반 욕조와 달리 연인과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넓고 예쁘게 만들어졌는데요. 욕조에 몸을 담그고 가장 높은 곳에서 푸른 지중해를 눈에 담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전망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아쉽게도 객실 수는 약 20개 정도밖에 안 된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객실 이용료도 사악합니다. 1박 평균 요금은 252만 원 정도죠.

5.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 루이스


캐나다의 레이크 루이스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10대 절경 중 하나입니다. 탁 트인 넓은 호수의 풍경과 함께 그림 같은 풍경을 자랑하기 때문이죠.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 루이스는 이곳의 바로 옆에 위치한 호텔인데요. 객실에서 캐나다 로키의 보석이라 불리는 에메랄드 빛 호수와 설경을 감상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어 여행자 사이에서 굉장히 유명하죠.

고풍스러운 디자인의 로비와는 다르게 객실은 모던한 디자인으로 꾸며져 있어 두 가지 다른 분위기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게 매력인데요. 호텔에서 레이크 루이스 스키장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하기 때문에 편리하게 스키와 스노보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객실요금은 세금 및 서비스 요금을 포함해 1박당 21만 원대부터인데요. 여름 성수기 때는 1박에 100만 원을 호가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