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승무원들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내 8개 항공사의 객실 승무원은 총 1만 5천여 명 정도로 알려졌는데요. 이 중 3분의 1인 5,000명이 유급이나 무급 휴직 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세계의 하늘길이 마비된 탓입니다.

휴직은 아니지만, 비행 일정이 없어 스케줄 오프 상태에 있는 승무원까지 포함하면 80% 이상이 사실상 휴직 상태인데요. 승무원들 사이에서는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까지 커지고 있죠. 그래서 오늘은 국내 항공 업계와 승무원들의 현 상황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벼랑 끝에 놓인 항공업계


국내 항공업계가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내몰렸습니다. 여행 수요가 급감하고,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늘면서 항공사들이 노선 운항을 80% 이상 줄였기 때문인데요. 벼랑 끝에 몰린 항공사들은 직원의 휴직과 임금 삭감, 반납 등을 결정하면서 자체적인 비용절감에 돌입한 모습이죠.

이 때문에 항공사 승무원들은 임금이 깎여도 불평 한마디 하기 어렵고, 밥줄부터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는데요.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고용에 대한 불안감도 높아지고 있죠. 한 승무원은 “다들 회사가 망하는 것 아니냐고 걱정한다”며 “최악의 경우 인력 구조조정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까 봐 두렵다”고 털어놨습니다.

현재 대한항공은 지난해 희망퇴직을 시행한 데 이어, 객실 승무원과 외국인 조종사를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실시하고 있는데요. 아시아나항공은 경영진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임금의 30%를 삭감했습니다. 또 전 직원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단행했죠.

제주항공과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도 무급휴직과 근로시간 단축, 임원 임금반납 등의 자구책을 펴고 있습니다. 이스타항공은 직원 월급의 40%만 지급했고, 에어서울은 경영진이 임금 전액을 반납했는데요. 지난해 11월 첫 취항을 시작한 플라이강원은 무급휴직에 들어갔습니다.

위기의 객실 승무원


평균적으로 객실 승무원의 월 근무 시간은 70~80시간 정도입니다. 하지만 운항 노선이 급격히 줄면서, 현재는 절반 가까이 줄어든 30~40시간 정도의 근무 형태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일거리 감소는 곧 생계로 이어질 수밖에 없죠.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서도 승무원들의 월급 삭감이 공공연한 화두가 되고 있습니다.

통상 객실승무원의 월 급여는 기본급과 비행수당 등 각종 수당, 해외체류비, 상여금 등으로 구성되는데요. 운항 횟수가 감소하면서 자연스레 비행수당과 해외체류비가 줄어들고 있죠. 하지만 기본급보다 비행수당 비중이 높은 승무원 급여 특성상 생계에 곤란을 겪는 사례도 나오고 있는데요.

한때 안정적인 직장으로 부러움을 샀던 이들은 임금이 줄자 시간제 아르바이트를 찾는 일까지 속출하고 있습니다. 한 LCC 승무원은 “전 직원 월급을 깎는다고 하니 코로나19에 걸리기 전에 돈이 없어 죽게 생겼다”, “이달 월급에서 세금을 제외하면 120만~130만 원 받을 것 같다”며 “생활비에 보태기 위해 카페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고 있다”고 말했죠.

반면 휴직기간을 활용해 자기계발이나 평상시 하지 못했던 개인 용무에 시간을 투자하는 승무원들도 있습니다. 추후 인사평가 때 도움이 될만한 영어 공부를 하거나, 미용에 투자하는 등 남는 시간을 활용하는 방법은 가지각색인데요. 승무원 업무의 특성상 허리디스크 등 건강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간을 투자하는 직원들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얼어붙은 항공사 취업문


업계 상황이 이처럼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매년 수백 대 일의 경쟁률도 예사였던 각 항공사의 신입 승무원 채용 소식도 뚝 끊겼습니다. 신생 저비용항공사인 에어프레미아를 제외하면 현재 승무원 채용 공고를 낸 항공사는 한 곳도 없는데요. 예년이면 3월 채용을 시작해야 하지만 기존 승무원도 유휴인력이 된 마당에 신입사원을 뽑을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죠.

정규직으로 전환되지 않은 인턴 승무원들도 불안에 떨고 있는데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승무원을 뽑을 때 1~2년간의 인턴 기간을 거쳐 정규직 전환 여부를 결정하는데, 일반적인 전환율은 90%대였죠. 하지만 올해는 정규직 전환 자체가 어려울 것이란 얘기가 승무원 커뮤니티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기존 임직원들에 대해 무급휴직을 실시하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 항공사들은 구조조정만 하지 않아도 다행이라고 말합니다. 업계에선 현 상황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는데요. 한 항공사 관계자는 “현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못 버티는 항공사가 분명 나올 것”이라며 “자구 노력으로는 버티는 데 한계가 있어 즉각적인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