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5

한국인들은 모두 입이 쩍, 일본에만 존재하는 충격적인 목욕 문화

각 나라마다 다양한 방면에서 고유의 문화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외국인의 시선으로는 낯설게 다가올 수 있지만 일상적인 풍경들인데요. 오늘은 일본에만 존재하는 목욕 문화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과연 일본만의 특징은 무엇인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욕조의 물 같이 쓰는

2 1 26 2 2 26

일본에서는 욕조에 받은 물은 온 가족이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번 받아둔 물은 2~3일 정도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요. 일본의 욕조에는 물 온도를 조절해 주는 장치가 있어 물을 받아두어도 따뜻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는 물이 순환하면서 차가운 물을 빨아들이고 뜨거운 물을 내뿜어 내면서 물의 온도를 조절해 주게 되죠.

3 1 27

3 2 27

한국에서는 욕조에서 때를 불린 후 때를 밀고 샤워를 하는 게 일반적인데요. 일본에서는 몸을 씻고 난 후 욕조에 들어가 반신욕을 즐깁니다. 이러한 목욕 순서 때문에 이렇게 온 가족이 욕조에 받은 물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기도 하죠. 욕조에 들어가는 데는 순서가 있다고 하지만 요즘은 자유롭게 이용하는 게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욕조 안 페트병 왜있는 걸까

%EB%8C%80%EC%B2%B4 4 2 25

일본인들은 목욕을 좋아하는 걸로 유명합니다. 일본에서 목욕은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는 것입니다. 잠자기 전 따뜻한 욕조에 몸을 담가 하루의 피로를 푸는 것인데요. 일본 드라마나 영화에서는 반신욕을 할 때 욕조에 페트병을 담가두는 장면이 종종 보이곤 합니다. 여기서 페트병의 용도는 물을 절약하기 위함입니다.

5 1 26 5 2 26 5 3 16

페트병에 물을 받은 후 욕조에 넣어두면 그만큼 욕조의 수위가 높아져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매번 목욕을 하기 위해서는 많은 물이 필요하기 때문에 물을 아끼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볼 수 있는데요. 이를 통해 일본인들의 절약정신을 엿볼 수 있죠. 목욕 물을 온 가족이 함께 쓰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목욕탕 안에서는 수건 금지

6 3 14

6 4 2

일본 목욕탕에서는 탕 안에 수건을 가지고 가면 안 됩니다. 작은 수건은 가지고 갈 수 있지만 몸을 감싸는 목욕 수건은 사물함에 두고 가야 합니다. 작은 수건도 탕에 들어갈 때에는 머리 위에 얹거나 다른 곳에 두어야 하는데요. 수건이 물에 닿을 경우 물이 더러워질 수 있기 때문인데요. 이로 인해 수건을 물에 담그는 행위는 금지되고 있죠. 또한 같은 이유로 긴 머리카락이 물에 들어가지 않게 단정히 묶어야 합니다.

타투있으면 출입 금지인가요

7 1 23 7 2 23

일본의 대부분의 온천에서는 타투를 한 사람에 대해 출입을 금지했습니다. 고요한 온천의 분위기와 맞지 않고 다른 사람들에게 불쾌감 또는 혐오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 였는데요. 하지만 요즘은 규정이 많이 완화되어 타투가 있어도 온천을 즐길 수 있는 곳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살색 테이프로 타투를 가리면 온천을 즐길 수도 있죠.

8 1 8 8 2 8

이처럼 규정이 완화된 이유는 일본의 온천을 체험하기 위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일본 언론은 ‘타투를 새긴 고객 사절’이라는 안내판을 내리려는 온천이 점차 많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는데요. 하지만 규모가 큰 온천이나 호텔 수영장 등에서는 여전히 타투를 한 고객의 입장 금지를 유지하고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