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5

유럽여행에는 늘 ‘쇼핑’이 빠지지 않습니다. 비싼 가격의 명품을 훨씬 더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는 쉽게 구할 수 없는 브랜드가 많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한국으로 돌아가려 공항에 도착하면 난감한 상황에 봉착합니다. 해외여행을 하고 다시 국내에 입국할 때 세관 신고를 해야 하기 때문이죠.

2 4

세관 신고 시에는 면세 한도가 초과하면 관세 및 부가세를 내야 하는데요. 이에 많은 이들이 사고 싶은 물건이 있다 해도 눈물을 머금고 포기하죠. 그런데 유럽에서 샤넬과 구찌, 프라다 등 명품 쇼핑을 해도 관세를 엄청나게 절약하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어떤 방법인지 지금부터 함께 알아볼까요?

내국인 면세 한도는?


3 5

면세 한도는 입국 시 구매 물품에 대한 세금을 면세받을 수 있는 총한도를 뜻합니다. 대한민국으로 입국하는 내,외국인은 일정한 범위의 면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요. 입국 시 세금을 면제받을 수 있는 금액은 미화 600달러, 우리 돈으로 약 70만 원정도입니다. 즉, 600달러가 넘는 물품은 관세 및 부가세 등의 세금을 내야 된다는 말이죠.

4 4

최근에는 면세 한도를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는데요. 해외여행이 확산되고, 쇼핑을 즐기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정부의 태도는 완고한데요. 해외여행객만 누릴 수 있는 혜택이란 점에서 일부 계층에 특혜를 확대해줄 필요는 없다는 게 기본 입장입니다.

5 5

그러나 다수 소비자는 면세 한도 상향에 찬성하는 입장입니다. 해외여행을 이전처럼 특정 계층만 즐기는 것이 아닐뿐더러 국민소득과 물품의 단가도 상승한 만큼 면세 한도를 현실성 있게 올리는 게 맞다는 의견인데요. “해외여행 시 쇼핑은 일상이 됐는데, 면세 한도가 600달러인 것은 시대착오적이다”, “선물만 몇 가지 사도 한도가 넘는다”, “이 정도로는 가방 하나도 못산다”고 주장하고 있죠.

명품 쇼핑의 성지, ‘유럽’


6 57 5

이처럼 쇼핑은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코스 중 하나가 됐는데요. 때때로 쇼핑의 만족도가 전체 여행의 만족도를 좌우하기도 합니다. 특히 유럽은 명품 브랜드의 본 고장인 만큼, 현지 매장에서 국내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득템할 확률이 높죠. 이런 이유 때문에 유럽에서 명품을 사오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8 5

그러나 현지에서 저렴하게 사왔다고 한들, 입국 시 면세 한도로 인해 추가로 세금이 붙기 때문에 자진신고를 할 경우 큰 혜택을 보지 못하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명품을 구매한 후 몰래 반입하는 일까지 생기고 있죠. 최근 4년간 해외 여행객이 면세 한도를 넘겨 적발된 물품 중 명품가방이 전체의 4분의 1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9 5

하지만 세금 관련 법률과 정보를 제대로 알면 유럽에서 명품 쇼핑을 한 이후에도 꽤 많은 금액을 절세할 수 있는데요. 불법과 편법이 아닌, 합법적으로 세금을 덜 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한-EU FTA 협정 특혜관세가 바로 그 중 하나죠.

수 십만 원 절약? FTA 관세혜택


10 5

우리나라는 전 세계 여러나라를 상대로 FTA를 체결하고 있습니다. FTA 협정이 체결된 국가에서 해당 국가의 원산지 제품을 사면, 입국 시 FTA 협정세율을 적용받아 세금을 적게 내는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요. 즉, 한국과 FTA가 체결된 유럽은 생산지가 EU 국가라면 몇 가지 조건 충족 후 특혜관세를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11 5

특혜관세를 받기 위해서는 여러 준비가 필요합니다. 그 중 하나는 세관신고서인데요. 현지에서 산 명품에 대해 특혜관세를 적용받기 위해서는 입국 시 작성하는 세관신고서에 미리 ‘한-EU FTA 협정관세 적용’을 신청해야만 혜택을 받을 수 있죠.

12 5

이와 함께 명품의 구매금액에 따라 서류가 달라지기도 하는데요. 우선 미화 1,000달러 이하일 경우에는 판매자의 주소가 정확히 기재된 ‘구매영수증’을 제출하면 특혜관세를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반면 1,000달러를 초과하는 경우라면 한-EU 자유무역협정에서 정하고 있는 ‘원산지신고서’를 구매영수증 대신 세관에 제출해야 합니다. 만약 가격이 6,000유로를 초과하는 초고가 상품이라면 판매자의 ‘원산지인증수출자’ 번호가 기재된 원산지신고서를 제출해야 하는데요.

13 5

그렇다면 위와 같은 과정을 거쳐 샤넬 가방을 산다면 과연 얼마나 절약이 가능한 걸까요? 샤넬 클래식 라인 중 가장 대표적인 플랩백 라지 사이즈로 예상 구매를 해보겠습니다. 해당 제품의 유럽판매 가격은 5,300유로, 약 700만 원 선입니다.

14 4

이 가방의 경우 1,852,000원을 초과하기 때문에 고급 제품으로 분류되는데요. 이에 대해 50%의 세금인 3,013,100원이 징수되게 됩니다. 그런데 위와 같이 원산지신고서를 준비하고 세관신고서에 체크를 하면 FTA 관세가 적용되어 관세율만큼 절세할 수 있게 되죠. 이를 계산해보면 FTA 관세 적용 전 세금은 294만 원, 적용 후 세금은 213만 원인데요. 약 814,000원 정도 세금 절약이 가능한 것이죠.

15 5

많은 여행객이 텍스 리펀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FTA 협정 특혜관세의 존재를 아는 이는 그리 많지 않죠. 안다고 해도 절차가 복잡하다고 생각해 지레 포기하기 일쑤인데요. 몇 가지 조건만 충족되면 관세를 합법적으로 내지 않을 수도 있고 세금 절약도 가능하니, 유럽 여행 시 쇼핑을 하신다면 꼭 도전해보시길 바랍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