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21 비행 성공적으로 마쳤지만
아직까지 반쪽짜리 전투기 
이젠 나머지 반쪽도 채워 나간다

kf

지난 달인 7월 19일, 대한민국의 창공을 가르며 날아오른 초음속 전투기 KF-21. 이 KF-21은 개발부터 생산까지 한국의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만들어져 전 세계의 이목을 한눈에 끌었다. 특히 해외 안보 전문 매체에서도 한국 방위 사업의 큰 획이 될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KF-21을 개발했음에도 아직까지 우리나라를 반쪽짜리 전투기 개발국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이유는 전투기의 핵심 요소인 엔진을 개발하지 않고 외산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KF-21 1호기의 국산화 비율은 65%로 그간 우리나라에 있었던 어떤 전투기보다도 국산화 비율이 높지만, 엔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외산에 의존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전투기 엔진을 직접 개발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진정한 전투기 개발국으로 부상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되기 시작했다.

1 %EC%97%94%EC%A7%84 2 %EC%97%94%EC%A7%84

한국이 목표로 하는 10,000lb 엔진
미국은 40년 전에 개발했다

최근에 산업통상자원부, 방위사업청, 국회 과기정통위 등 수많은 전문가가 참여한 항공 우주인 포럼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직접 제트기급 첨단 엔진 개발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간 한국에서는 제트기급 첨단엔진 개발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고 모든 전투기 엔진은 외산 엔진에 의존해오고 있었다. 항공엔진 제작은 소재 개발부터 부품가공 기술, 설계 능력 등이 보장되어야 해서 개발이 매우 어려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렇게 항공엔진 개발에 손을 놓고 있을수록 다른 국가들과 차이는 더 벌어지기 마련이다. 실제로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5,500lb급 엔진 개발도 완성하지 못했지만, 미국은 이미 1980년 대에 10,000lb급 엔진 개발을 성공했다.

3 %EC%A0%84%ED%88%AC%EA%B8%B0

4 %ED%95%9C%ED%99%94 %ED%95%9C%ED%99%94%EC%97%90%EC%96%B4%EB%A1%9C%EC%8A%A4%ED%8E%98%EC%9D%B4%EC%8A%A4
출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늦어도 너무 늦은 감
그냥 외산 엔진 사서 쓰면 안 될까?

이렇게 한국의 항공엔진 기술력은 다른 항공엔진 개발국가들의 기술력과 수십 년이 차이 난다. 이쯤 되면 막대한비용이 들어갈 개발을 접고 외산 엔진을 구매하는 것이 더 저렴하고 효율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실제로 항공엔진 개발 발표가 나오자 많은 사람들이 예산낭비라며 이를 비판하기도 했다.

사실 틀린 말은 아니다. 우리나라가 목표로 하는 엔진은 이미 다른 국가들에서는 수십 년 전에 개발에 성공했으며 개발에 성공하더라도 당장 KF-21을 비롯한 국산 전투기들의 엔진을 대체할 수는 없다. 하지만 우리의 핵심 전력의 핵심 부품을 다른 국가에 의존한다는 것은 장기적으로 봤을 때 우리나라의 약점이 될 수 있다. 또 핵심 부품의 가격을 올려버리더라도 우리나라는 어쩔 수 없이 구매해야만 하는 상황이 생기게 된다. 즉, 당장은 괜찮을지 몰라도 변해가는 국가정세 속에서 지속해서 핵심 기술과 핵심 부품을 다른 국가에 의존하게 된다면 미래 우리나라의 국가 안보를 제대로 보장할 수 없다.

5 %EC%A0%84%ED%88%AC%EA%B8%B0%EC%A0%9C%EC%A1%B0 KAI 6 kf21 1

열심히 개발하고 투자하고
부지런히 따라잡는 수밖에

항공엔진 개발은 아직까지 기술력도 많이 부족하고 성공적으로 개발을 완료할 때까지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것이다. 물론 성공적으로 개발을 이뤄 내리란 보장도 없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 이대로 손 놓고 의존만 할 수는 없다. 이에 전문가들은 항공엔진 개발을 독자적으로 진행하되 라이선스 생산이나 해외투자 등을 통해 새로운 기술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KF-21 개발로 눈부신 성과를 이뤄냈고 우리나라 국방에 큰 획을 그은 것은 맞지만 핵심 기술까지 온전히 국산화 하기에는 아직 갈 길이 멀다. 하루빨리 항공엔진 개발이 이루어져 다른 나라에 의존하지 않고 온전히 항공기 제작을 할 수 있길 바라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3
+1
217
+1
42
+1
8
+1
2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24 전체 댓글

  1. 자체 개발 하지. 않으면 영원히
    뒤쳐진다. 중국처럼 해킹을 하던 엔진회사를 사던 어떻게 해서든 개발해야 한다. 중국은 중소형 여객기도 자체 개발한다.

  2. 소재개발이 살길임 부속은 국산 부속 엄청 투자해야됨 독일부속봐라 30년 간다
    미국산도 20년은 기본
    일본이나 국산 못따라가듯이
    중국산은 아주 개판이고

  3. 항공기 엔진은 정말 어려운 분야고 실제 실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엔진을 만드느노국가는 에이사 레이더를 만드는 국가들보다도 더 적습니다.
    우주에 로켓을 발사하는 중국도 거의 포기한 분야입니다.
    우리가 해내면 정말 이변이죠. 그러나 추력은 최소 유러파이터나 라팔급과 대등 혹은 약간 이상은 나와야 우릴 우습게 보지 못할겁니다.

  4. kf21의 F414엔진추력을 넘어서야 F35급 마하 2이상 날을수있다. 지금 급이 중급일수밖에 없는 이유지. 마하 1.8 . F18호넷급. 같은엔진을 쓰니 작전도 비슷할수밖에. 아무리 미사일 시대라지만 적을 겨냥하는데 현재 개발된 aesa 레이더는 150키로미터급이라 f22처럼 300키로미터이상 포착하는 레이더가 없다면 결국 잡히는 곳까지 도달해야 공격이 가능한건데 체급이작으면.작전반경도 작아져서 일본과 중국을 공격하기 힘들다. 대만을 도와주는것도 거리상 불가능혀. 항모도 없는 나라인데. 렙터정도급이면 도와줄수 있지.

  5. 국뽕이 지나치면 중공꼴이 납니다. 지금도 개스타빈엔진 만들수있답니다. 그런데 내구성이 문제지요. 금속공학과가 워낙 형편없어서 엔진을 매일 잘하면 매주 갈아줘야할텐데요?

    국뽕이 지나치면 중공꼴이 납니다. 지금도 개스타빈엔진 만들수있답니다. 그런데 내구성이 문제지요. 금속공학같은 기초과학 수준이 낮아 엔진이 출력을 제대로 못내고 매주 갈아야 할겁니다. 중공제 엔진이 출력을 제대로 못내는 이유지요

  6. 현대자동차도 엔진 사다가 만들었지만 지금은 국산엔진이다, 전투기도 엔진도 계속 개발하면 된다
    지원없는 우리나라를 연구개발 엔지니어 대우 높이고 비정규직 대우 높여야한다,
    실제 개발은 거의 비정규직이 하고 관리만 정규직이 하는 개떡 같은 비정규직 파견제도

  7. 전투기 수출에 악영향을 줄수 있는 내용인 것 같아요. 앞으로 대한민국은 세계 제1위 국방,경제,첨단디지탈 등등 최강대국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위대한 대한민국 응원합니다.

  8. 민주노총ㆍ 한국노총이 우리나라의 노동계를 발전시킨것은 누구나 부인할수는 없다
    그러나 현재의 노동시장은 민노의 행태는 너무 심하다 자기들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단체로 전략됫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