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대규모 공중연합훈련
‘비질런트 스톰’ 4일까지 실시
불쾌한 기색 역력한 북한

%EB%B9%84%EC%A7%88%EB%9F%B0%ED%8A%B8 %EC%8A%A4%ED%86%B0
연합뉴스
1 2 %ED%95%A9%EC%B0%B8
합동참모본부

지난달 31일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은 이달 4일까지 진행되며, 공격 편대군 구성, 긴급 항공 차단 등 주요 항공작전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훈련에는 한국 공군의 F-35A, KF-16 등 140여 기와 미군 소속 F-35B, EA-18G 등 100여 기가 참가하며 호주 공군도 KC-30A 공중급유기 1기를 파견했다.

이번 훈련의 계획 출격 횟수는 총 1천 600여 소티에 이르며, 한미가 이 같은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을 시행하는 것은 2017년 12월 이후 약 5년 만이다. 그렇기에,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 차원이라는 관측도 나오는데, 이에 북한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2 1 %EB%89%B4%EC%8B%9C%EC%8A%A4
뉴시스
2 2 %EB%89%B4%EC%8B%9C%EC%8A%A4
뉴시스

2 3 2

대규모 훈련 소식에 발끈
같은 날 비판 나선 북·중

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은 “지난달 ‘호국’ 연습이 진행된 데 이어 불과 며칠 만에 또다시 ‘비질런트 스톰’이 시작됐다”라며 “조선반도와 주변 지역 정세는 또다시 엄중한 강 대 강 대결 국면에 들어섰다”라고 밝혔다. 이에 더해, 미국이 엄중한 군사적 도발을 이어갈 경우, 더욱 강화된 다음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같은 날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도 전문가 견해를 인용해 훈련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정지용 중국 푸단대 한국학연구소장은, “이번 훈련은 한반도 내 대립의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고, 더 빈번하고 격렬해질 것”이라며, “북한의 예상치 못한 반응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3 1 %EB%A7%A4%EC%9D%BC%EA%B2%BD%EC%A0%9C
매일경제

3 2 2

3 3 %EC%97%B0%ED%95%A9
연합뉴스

“훈련으로 맞받아야지”
네티즌들의 반응은

북한의 강도 높은 비판에 일각에서는 연쇄 핵실험 등 도를 넘은 북한의 도발이 따를 수도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김승겸 합참의장은 “24시간 빈틈없는 감시·대응 태세를 유지해 달라”라며 영공방위 태세를 점검하고 훈련에 참가 중인 장병들을 찾아 격려했다.

한편, 한미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을 강력하게 규탄한 북한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럼 훈련도 하지 말라는 말이냐”, “자기들은 미사일 시험발사 계속하면서”, “이럴 때일수록 실전에 준하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