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다시 시작된
전국 예비군 훈련
여기저기서 불만 속출

%EC%98%88%EB%B9%84%EA%B5%B0 1

군필 남자들은 겪어봤을 예비군 훈련, 그 목적과 취지는 유사시에 소집하여 전력으로 활용하기 위해, 평시에 예비군을 대상으로 벌이는 소집 및 전투력 유지 훈련이다. 대한민국의 군필자들은 언제든지 재징병이 가능하며, 예비군 훈련 자체가 재징병을 전제로 하는 훈련이다.

그런 예비군 훈련이 코로나 사태를 이유로 중단된 지 2년 만에 재개됐다. 그런데 재개된 예비군 훈련 때문에 예비역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데, 과연 어떤 이유에서 예비역들은 예비군 훈련에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내는지 함께 알아보자.

KakaoTalk 20160930 141834203
남양주 주민이라면, 한 번쯤 봤을 법한 금곡훈련소

훈련장 접근성부터 최악
문제는 한 두 가지가 아니야

대다수 예비군은, 예비군훈련을 진행할 때 전혀 만족스럽지 못한 반응을 보인다. 그도 그럴 것이 생업을 뒤로하고, 국가의 부름을 받고 온 것부터 다소 감정이 상할 수 있는데, 예비군들 사이에서 가장 불만으로 손꼽히는 문제는 바로 예비군 훈련장의 위치와 보상비다.

보통 산골 오지에 존재하는 예비군 훈련장은, 자가용을 가진 예비군이 아니면 버스와 지하철 그리고 택시를 이용해야하기 때문에 막대한 교통비를 지불한다. 특히 서울 북부권을 기점으로, 금곡훈련장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2시간 30분에서 3시간 사이이며, 여기서 편도 2만 원이라는 교통비가 발생한다.

21661D4C57E8D02324

3만 2,000원 -> 2만 600원
더 삭감된 훈련비에
터져나오는 불만

일반동원예비군 훈련을 기준으로 2박 3일간 부대에 입영해서 현역 전투 병력과 함께 지낸다. 같이 먹고 자기에, 부대 식사는 물론 6시 기상과 아침저녁 점호도 해야 하는데 FM 간부라도 만나는 순간 현역병과 별반 다를 것 없는 대우를 받는다. 그러나, 오늘날의 예비군 훈련은 소집 1일 원격교육 1일로 축소 시행된다.

아무튼, 길게는 8시간 받는 훈련이다. 이를 3일간 나눠본다면 3만 2,000원이라는 금액이 훈련 보상으로 지급되는데, 자차로 온 이들에겐 기름값도 되지 않는 금액이며 자차가 아닌 대중교통을 이용한 예비군들은 교통비에 한참 못 미치는 금액이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터졌다. 예비군 훈련이 축소되면서 훈련비도 함께 삭감된 것이다. 이제 예비군들은 2만 600원이라는 훈련비를 지급받게 된다. 

341626 210027 5713
조기퇴소 / 사진 = 이코노믹스리뷰

처우 개선을 위해 
목소리를 내어도 의미 없어

이런 상황이 수년째 이어져 오고 있지만, 마땅히 개선된 부분은 없다. 국방부 역시 무언가를 하고 있다는 보여주기식 액션 이상의 실질적인 해결책은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 실제로 지난 2018년, 국방부는 일반훈련 예비군 1,300명과 입대 예정 및 현역장병 2,209명을 대상으로, 예비군 훈련 보상비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이력이 있다. 이 당시 설문에 참여했던 전체 인원 중 63%가 예비군 훈련 보상비가 부족하다는 응답을 냈다.

아울러 매우 부족하다는 답변도 42.8%에 달했다. 그러나 4년이 지난 오늘날에 이르러선 개선의 여지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더해, 국방부에 예비군 처우에 대한 민원을 넣을 시, 별다른 답변조차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TI000012896 STD
나름 준수하다. / 사진 = 엄지뉴스

부족한 훈련 내용부터
황당한 식사까지
수많은 문제들

여기서 그치면 다행이지만, 아쉽게도 더 많은 문제들이 남아있다. 훈련 교육 내용에 대한 불만도 많다. 특히 가장 많은 불만은 10년 전에 만든듯한 느낌이 드는 정훈교육인데, 주로 실내에서 교육을 듣게 되는 과정에서 대다수 예비군들은 졸거나 아예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그도 그럴 것이 너무 옛날 군대식으로 내용을 풀어가다보니 “전혀 와닿지가 않는다”라는 반응들이 많다.

식단은 더 말해서 무엇하리, 최근 예비군은 부대에 따라 편차가 심하고 외부 도시락을 제공하는 곳도 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예비군 식사는 황당하기 그지없는 수준의 식단이 제공되는 경우가 부지기수 하다. 국방부는 2010년 “예비군 훈련비를 10만 원 상당까지 늘릴 것을 약속한다”라며 공언한 이력이 존재하나, 이는 의미 없는 외침이었다. 예비군들은 많은 것을 바라는 게 아니다. 적어도 몇 년째 지적되고 있는 ‘기본적인’ 부분들은 하루빨리 개선해야 하지 않을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