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절 69주년 연설 중
“윤석열과 군사 깡패들의 추태”
우리 정부 “깊은 유감”

%EA%B9%80%EC%A0%95%EC%9D%80


지난 27일 북한 평양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앞에서 ‘전승절’ 행사를 진행했다. ‘전승절’은 6.25 전쟁이 끝난 날로 북한은 이날을 전쟁에서 승리한 날이라고 주장하며, 국가 기념일로 69년 동안 기념하고 있다.

69주년 전승절에 참석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처음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언급했다. 이때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역대급 대남 발언을 이어갔는데, 공식 석상에서 어떤 말을 했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1 1 2 4
분노를 그대로
표출한 김정은 위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조선의 보수 정권은 시작부터 도를 넘었고, 현 정부가 위험을 자초하고 있다는 것을 숙고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윤석열이 집권 전과 후에 내뱉었던 망언과 추태들을 정확히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집권한 남조선의 보수 정권은 역대 어느 보수 정권보다 극악무도한 동족대결정책을 펼치고, 사대매국행위에 매달려 조선반도의 정세를 이끌려 가고 있다”라며 “우리 국가의 전력을 무력화할 ‘선제타격’을 불사하겠다고 말하면서 허세를 부리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많은 전문가들은 “이전과 다르게 김정은 위원장이 처음으로 한국의 대통령이라는 직함을 뺀 상태로 말한 것은 이례적이다”라며 “이번 발언은 굉장히 원색적인 발언들을 서슴없이 했다”라고 설명했다.

3 %EB%89%B4%EC%8B%9C%EC%8A%A4
뉴시스 / 용산 집무실

4 4
한국 대통령실의 반응
“깊은 유감과 굳건한 한미 동맹”

지난 28일 한국 대통령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하고 교화적인 대응을 준비해 놓은 상태로, 상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국가 안보와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미국 국무부도 한국 정부와 비슷한 의견을 내놓았다. 미국 국무부는 “현재 북한은 국제 평화와 안보 그리고 세계 비확산 체제에 큰 위협을 가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한국 그리고 일본이 가지고 있는 방위 공약은 절대 깨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5 %EC%97%B0%ED%95%A9
연합뉴스 / 한미연합훈련

6 2
7차 핵실험으로
협박하는 북한
미국은 ‘우려’ 표명

북한은 현재 한국에서 8월 22일에 진행될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북한의 한 매체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북한에 대해 핵전쟁을 하기 위한 도발로, 도화선을 눈앞에 둔 채로 불장난을 벌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미연합훈련을 가지고 7차 핵실험을 언급하는 북한에 대해 핵확산금지조약 평가 회의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었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은 계속해서 불법적인 핵실험을 확장하고, 지역 내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지금도 북한은 7차 핵실험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 사무총장 안토니오 구테흐스는 “중동과 한반도, 우크라이나 등지에 핵 위기가 확산하고 있고, 앞으로 어떻게 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태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1
+1
1
+1
47
+1
7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6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