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2번 가는 군종신부
다른 군종장교와 다르다
군에서도 이미지 좋다

%EA%B5%B0%EC%A2%85%EC%8B%A0%EB%B6%80

많은 한국인 남성들이 군대에 대해 떠올리면, 좋은 기억도 많았지만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은 곳’이라는 생각이 들 것이다. 세상에 누가 살면서 군대를 2번, 그것도 자진해서 가겠는가?

하지만 실제로 그런 사람이 있다. 이는 싸이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자발적으로 병사로 근무를 한 뒤, 다시 한번 장교로 훈련받는, 군종 신부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EA%B3%B5%EC%88%98 %ED%9B%88%EB%A0%A8%EC%9D%84 %EB%B0%9B%EB%8A%94 %EA%B5%B0%EC%A2%85 %EC%8B%A0%EB%B6%80%EB%93%A4
공수 훈련을 받는 군종 신부들
%ED%9B%88%EB%A0%A8 %EC%A4%91%EC%9D%B8 %EA%B5%B0%EC%A2%85%EC%8B%A0%EB%B6%80
훈련 중인 군종신부

다른 군종 장교와는 다르다
모병과 징집이 혼합된 형태

군종 신부는 지원 자격이 신학교 시절 군 복무를 마친 예비역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신학생 시절 병역을 치른 신부들을 대상으로 군종 신부를 모집하는데, 다른 군종 장교, 즉 군종 목사나 승려, 교무는 이런 조건이 없다. 즉 군대를 두 번 가는 것은 군종 신부들뿐이다.

선발 방식이 조금 독특한데, 다른 군종 장교가 모두 자원인 모병 형태인 반면, 군종 신부는 여기에 징병 형태가 섞여 있다. 한국전주교주교회의가 각 교구의 총 신부 숫자의 10%를 군종교구로 파견한다고 결의를 했기 때문에, 모든 교구는 각자의 방식에 따라 자원을 받든, 제비뽑기를 하든, 심지어는 사제품으로 막내를 보내든 일정 수의 신부를 군종 신부로 보내야 한다.

%ED%9B%88%EB%A0%A8%EC%9D%84 %EB%B0%9B%EB%8A%94 %EA%B5%B0%EC%A2%85 %EC%8B%A0%EB%B6%80
훈련을 받는 군종 신부
%EC%9E%90%EB%B0%9C%EC%A0%81%EC%9C%BC%EB%A1%9C %EA%B5%B0%EC%83%9D%ED%99%9C%EC%9D%84 4%EB%B2%88 %ED%96%88%EB%8B%A4%EB%8A%94 %EC%84%9C%EC%83%81%EB%B2%94 %ED%8B%B0%ED%86%A0 %EC%A3%BC%EA%B5%90 %EA%B2%B8 %EB%8C%80%EB%A0%B9
자발적으로 군생활을 4번 했다는 서상범 티토 주교 겸 대령

고난이 곧 신앙이다
군내에서 신뢰도 높다고

이렇게 생각하면 강제로 끌려와서 성실하게 군 생활을 하지 않을 것 같겠지만, 신부는 되기 위한 과정이 상당히 까다로우며, 이 때문에 사고방식이 일반인들과는 확연히 다르다. 가톨릭의 교리에 따르면 신앙을 위한 고생은 종교적 고행의 일부이기 때문에 대부분 군종 신부들은 매우 성실하게 군 생활에 임한다고 한다. 한 신부는 ‘군장이 무거워 봐야 예수님 십자가보다 무겁겠나’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고 한다.

이러한 마인드에 사병 경험이 있는 장교들이라는 점에서 기초군사훈련에서 대부분 만점을 받는 우수한 모습을 보여준다고 한다. 또한 병역을 마치면서 군 생활에 대한 이해도가 높기 때문에 병들과 좋은 사이를 유지하기도 하며, 일반 병사들과 함께 행군이나 공수 훈련까지 참가하는 신부들도 있었다고 한다. 이러한 모습 때문에 군내에서는 평판이 대부분 좋은 편이다.

%ED%95%9C%EA%B5%AD %EC%A0%84%EC%9F%81 %EB%8B%B9%EC%8B%9C %EB%A7%8E%EC%9D%80 %EB%B3%91%EC%82%AC%EB%A5%BC %EA%B5%AC%ED%95%98%EB%8B%A4 %EC%88%98%EC%9A%A9%EC%86%8C%EC%97%90%EC%84%9C %EC%A0%84%EC%82%AC%ED%95%9C %EC%97%90%EB%B0%80 %EC%B9%B4%ED%8F%B0 %EA%B5%B0%EC%A2%85 %EC%8B%A0%EB%B6%80
한국 전쟁 당시 많은 병사를 구하다 수용소에서 전사한 에밀 카폰 군종 신부
%EB%B2%A0%EB%84%A4%EC%88%98%EC%97%98%EB%9D%BC %EC%BF%A0%EB%8D%B0%ED%83%80%EC%97%90%EC%84%9C %EB%B6%80%EC%83%81%EB%8B%B9%ED%95%9C %EB%B3%91%EC%82%AC%EB%A5%BC %EC%A7%80%ED%82%A4%EB%8A%94 %EC%8B%A0%EB%B6%80
베네수엘라 쿠데타에서 부상당한 병사를 지키는 신부

고생에 박봉이지만 한다
네티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군종 신부는 대위로 시작하기 때문에 간부 전체로 보면 박봉이라 볼 수 있겠지만, 성직자 중에 가장 적은 소득을 버는 일반 신부 시절에 비교한다면, 상대적으로 높은 금액을 받는다. 하지만 대부분 이 금액은 병들을 위해 쓰거나, 성당 유지비로 사용되면서 경제적으로 여유로울 일이 없다고 한다.

네티즌 역시 이러한 군종 신부들의 이야기에 경의를 표했다. ‘한 번도 가기 싫은데 훈련소 두 번 가는 건 진짜 대단하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으며, ‘살아있는 신이 아닐까’라는 댓글을 단 네티즌도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