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호주에서 시작
다국적 연합훈련 피치 블랙
한국 공군 ‘이것’ 들고 참가한다

%EB%B9%84%ED%96%89%EA%B8%B0%EA%B8%89%EC%9C%A0

윤석열 정부 들어 우리 군은 눈에 띄게 연합 훈련 참가 빈도와 규모를 확대했다. 그 일환으로,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호주에서 열리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 ‘2022 피치 블랙’에도 우리 공군이 처음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호주 공군의 권유로 2010~2018년까지 총 5회에 걸쳐 훈련을 참관했던 우리 공군이 처음으로 직접 참가하는 피치 블랙은, 호주, 미국, 영국, 프랑스 등 10여 개국 공군이 격년으로 실시하는 연합훈련이다. 이번 훈련에서 우리 공군은, 해외 연합 훈련 최초로 단독 급유 작전을 펼칠 예정이다.

2 1 %EA%B5%AD%EB%B0%A9%EC%9D%BC%EB%B3%B4
국방일보
2 2 %EA%B5%AD%EB%B0%A9%EC%9D%BC%EB%B3%B4
국방일보

호주에 집결한 각국 전투기
우리 군은 급유 작전에 방점

29일 본훈련에 앞서 지난 19일, 피치 블랙에 참가하는 각국 공군 전력이 호주 다윈 기지에 집결을 마쳤다. 총 100여 기의 항공 전력이 모인 가운데, 우리 공군은 KF-16 전투기 6기와 KC-330 공중급유 수송기, 병력 130여 명을 동원했다.

피치 블랙에서 첫선을 보이는 전투기는 우리 군의 KF-16뿐만 아니라, 호주 공군의 F-35A와 독일의 유로파이터 타이푼, 인도의 Su-30과 일본 항공자위대의 F-2 등도 있다. 이번 훈련에서 공군 관계자와 훈련단장 우창효 대령은 독자 공중급유 작전에 큰 의미를 두고 있는데, KC-330은 어떤 기체일까?

3 1 %EC%B6%A9%EB%82%A8%EC%9D%BC%EB%B3%B4
충남일보
3 2 22
유튜브 ‘대한민국공군’ / 화면 캡쳐

총 4기 운용 중인 공중급유기
우리 공군 사양 KC-330 시그너스

우리 공군이 2015년, 공중급유기 도입을 위한 KC-X 사업을 통해 선정하여, 현재 4기가 운용 중인 KC-330 시그너스는 에어버스사 여객기 A330-200을 기반으로 제작된 공중급유기 겸 다목적 수송기이다. 본 기체명은 ‘A330 MRTT’로, 우리와 같은 용도로 호주, 영국, 사우디, 프랑스 등이 운용 중이다.

전장 58.8m, 높이 17.4m의 육중한 몸집을 가진 우리 공군 사양 KC-330은 동체 후미에 달린 1개의 대형 붐을 전투기 수유 구에 직접 꽂아 급유하는 붐 방식을 주로 채택하고 있는데, 3, 4호기에 한해 날개 쪽에서 드로그를 내리는 프로브 방식을 혼용하고 있다.

4 1 21
유튜브 ‘대한민국공군’ / 화면 캡쳐
4 2 23
유튜브 ‘대한민국공군’ / 화면 캡쳐

KF-16 20여대 급유 가능
기타 임무에도 적극 지원

KC-330의 최대 속도는 마하 0.86(약 1,053km/h)이며, 최대 15,320km를 비행할 수 있다. KC-330이 한 번에 탑재할 수 있는 연료는 24만 5천 파운드(약 111t)로, KF-16 20여 대 혹은 F-15K 10여 대를 급유할 수 있는 능력이다.

향후 붐형 수유구가 탑재될 KF-21에도 급유 작전 수행이 가능한 KC-330은 다목적 수송기로도 활용되는데, 실제로 1호기의 첫 임무가 6.25 전사자들의 유해를 송환하는 일이었다. 더불어, 해외 교민 수송, 백신 수송 등 다양한 긴급 작전에 항시 대기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8
+1
99
+1
11
+1
7
+1
3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6 전체 댓글

  1. 윤석열 진짜 잘하네 중공 짱깨들과 북 빨갱이들 한테 딸랑 거리던 문재인 하고는 차원이 다르다. 대한민국을 되찾은 기분이다. 2030 들은 중국 짱깨들을 기성 세대보다도 더 싫어 한다. 대한민국 화이팅 이다.

  2. 중국과 북한 눈치보지 않고 당연하게 해야할 훈련에 한국군이 참여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국가 안보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키는데 끈 역할 합니다. 화이팅!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