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F-22 제외
미래 전력에서 F-22 비중 적어
F-35와 무인기가 미래 미국의 전력

%EC%8D%B8%EB%84%A4%EC%9D%BC 4

F-22는 여전히 전 세계에서 압도적으로 가장 강력한 전투기로 손꼽힌다. 기동력과 무장, 레이더부터 스텔스 기술까지, 세계의 모든 전투기, 심지어 미국의 F-35마저도 F-22를 의식하며 만들어졌지만, 여전히 어떠한 전투기도 F-22의 아성을 뛰어넘지는 못했다. 하지만 동시에 그 모든 것들을 상쇄할 천문학적인 가격은 미정부가 F-22를 포기하게 하기에 충분한 이유가 되기도 했다.

이미 신규 기체 생산이 멈춘 F-22이지만 최근에는 나머지 기체에 대한 대우마저 점차 떨어지고 있다고 하는데, 미 공군이 진행하는 전투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대상에서 F-22 기체들이 제외되었기 때문이다. 미군이 심지어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대상에서까지 F-22를 제외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서 간단하게 알아보도록 하자.

F 22 %EB%A1%9C%EC%8A%A4%EC%97%94%EC%A0%A4%EB%A0%88%EC%8A%A4 %ED%83%80%EC%9E%84%EC%A6%88
F-22 / 사진 출처 = ‘로스엔젤레스 타임즈’

F 22 %EB%9E%A9%ED%84%B0 The Defense Post
F-22 랩터 / 사진 출처 = ‘디펜스 포스트’

소프트웨어 프로토타입에서 제외
F-22, 미군 미래 전력에서 비중 적어

이번 업데이트는 미 공군의 첨단전투 관리시스템, ABMS의 데이터 전송 능력이 강화된 버전의 프로토타입을 장착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프로토타입을 장착하는 기체 리스트에서 F-22 스텔스 전투기가 제외될 예정이다. 미군은 이 시스템을 F-35 전투기를 메인으로 탑재할 것이며, F-22 역시 포함되어있었으나 이후에 배제된 것이다.

미군은 이에 대해서 F-22가 아마 미래 미국 전력에서 차지하는 분량은 적을 것이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F-22는 여전히 세계 최강의 기체라는 점에서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반대로 단일 기체의 심각한 오버 스펙과 그에 따르는 천문학적인 비용을 고려한다면, 이는 미국이 추구하는 미래의 공군 전력 운용 방식에서 완전히 벗어난 셈이다.

F 35 VOA 2
F-35 / 사진 출처 = ‘VOA’

%EB%AF%B8%EA%B5%AD%EC%9D%98 %EB%AC%B4%EC%9D%B8 %EC%A0%84%ED%88%AC%EA%B8%B0 VOA
미국의 무인 전투기 / 사진 출처 = ‘VOA’

외계인 쳐들어온 거 아니면 무의미
미래는 무인기와 합동 작전

많은 전문가는 굳이 F-22 정도 스펙의 전투기를 운용할 이유가 없다고 분석한다. 만약 세계대전급 전쟁이나 외계인 침공이 벌어지지 않은 이상, 지구상 그 어떤 기체도 F-22를 이길 순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감안하더라도, 마찬가지로 다른 전투기들에 비해 스펙상 우위인 F-35가 대당 1,850억 원인 반면, F-22가 유지비를 포함해 대당 가격이 3,700억 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수준을 자랑한다.

아마 미군은 과거처럼 강력한 단일 기체를 통해 적의 항공 전력을 제압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그보다는 단일 스펙은 조금 떨어지지만, AI를 포함한 다양한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을 기체에 적용, 전자전과 드론 운용을 비롯해 한 기체가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그림을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F-22가 강력하긴 하지만 전적으로 공중전에 치중된 모습을 보이지만, F-35가 공중, 지상 작전 수행이 모두 가능하다는 점은 이러한 목적이 상정되었기 때문이다.

F 35 VOA
F-35 / 사진 출처 = ‘VOA’

%EB%AC%B4%EC%9D%B8%EC%A0%84%ED%88%AC%EA%B8%B0 %EC%8A%A4%EC%B9%B4%EC%9D%B4%EB%B3%B4%EA%B7%B8 %EB%82%98%EC%9A%B0%EB%89%B4%EC%8A%A4
무인전투기 스카이보그 / 사진 출처 = ‘나우뉴스’

무조건 강한 것이 강한 것은 아냐
네티즌 ‘저것도 미국이니까 저러지’

F-22의 스펙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의심할 수가 없다. F-22는 진화가 아니라 혁명이라는 평을 받는 만큼, 공중 지배력에 있어서는 역사상 그 어떤 전투기도 쫓아올 수 없다. 하지만 공중이라는 한정된 영역에서의 강력한 성능과 그에 부합하는 천문학적인 가격은 미국이라도 매력을 못 느낄 정도였고, 그 결과 F-22는 장기적으로 점차 미군의 주력 전투 기체에서 밀려날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은 이러한 F-22의 홀대에 경악했다. ‘얼마나 돈이 많으면 F-22를 퇴역을 시켰을까, 말도 안 된다.’라는 댓글을 단 네티즌도 있었으며, ‘저거 안 쓸 거면 나중에 해외에 팔기라도 해줬으면 좋겠다’라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