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냉전 시대의 유럽
러시아를 견제할 무기 도입
독일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ED%95%B5


한동안 서방국가와 공산국가 간의 갈등이 빚어지면, 주로 ‘신냉전 시대가 도래했다’라는 말들을 했다. 하지만 과거에 비해 2022년 현재 러시아와 유럽연합을 비롯한 미국의 사이는 완벽한 신냉전 시대라고 볼 수 있다.

유럽연합에 속해 있는 국가 중 국방비를 가장 적게 증액했던 독일은 최근 재무장 선언을 하면서 올해부터 국방비를 GDP의 2%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여기서 대표적인 소비로 미국의 전투기를 구매했는데, 어떤 전투기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1 9 2 11

독일의 올인 선언
미국 전투기 F-35 구매에
84억 달러 지불했다

과거 독일은 국방비 증액에 대해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고, 다른 유럽 국가들보다 러시아와 우호적인 관계를 보이고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총리가 역임하면서, 국방비 증액을 감행했고, 이후 미 국무부를 통해 F-35 35대와 관련 장비를 84억 달러에 구매하도록 계약했다. 이에 미국은 독일에 F-35 전투기와 AIM-120 공대공 미사일, JASSM-ER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합동정밀직격탄 등을 함께 판매하도록 결정했다.

독일은 지난 3월 노후한 전투기 ‘토네이도’를 전부 미국의 핵무기를 장착할 수 있는 F-35 전투기 구매를 밝히면서, 미 국방안보협력국은 “독일은 퇴역하는 토네이도 전투기를 대체해 러시아가 견제하는 나토의 핵 공유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독일이 앞선 미래에 올 위협을 대비하는 계기라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3 9

4 11
독일을 비롯한
유럽 국가들의 러브콜

현재 미국의 5세대 전투기 F-35를 이미 운용하고 있는 유럽 국가는 이탈리아, 핀란드, 노르웨이, 네덜란드, 스위스, 벨기에, 폴란드, 덴마크 등이 있다. 이들이 미국의 전투기를 구입한 것은 단순히 전투기 성능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물론 러시아를 견제할 수 있는 강력한 무기를 가진 것도 맞지만, 더 중요한 것은 판매국인 미국과의 관계를 더 돈독히 하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즉 F-35 전투기를 판매한 미군의 기술력을 구매해, 미군과의 군사 시스템을 공유하는 시스템이 구축되면서 자국의 군사력도 끌어올릴 수 있다. 더 나아가 미국의 전투기를 구매한 구매국들은 서방국가라는 확정을 지어놓은 것으로 러시아가 함부로 건드릴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현재 앞서 언급한 유럽 국가 이외에도 체코와 그리스가 F-35 전투기의 도입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5 7 6 9
미국 행보에 대해
견제 중이었던 러시아

여러 유럽 국가들이 미국의 5세대 전투기를 구매하면서, UAE나 아르헨티나, 인도, 베트남 등 여러 국가들이 두려움에 떨 수밖에 없었다. 현재 기술력으로 F-35를 견제할 수 있는 전투기는 F-22가 유력한데, 이마저도 미국의 기술력이다. 이런 문제점에 대해 러시아는 해결책으로 5세대 경전투기 ‘체크메이트’를 2021년 국제항공우주박람회에 선보였다.

체크메이트는 AI를 이용한 조종 지원 장치가 탑재되었고, 한 대당 3,000만 달러 한화로 약 391억 7,400만 원으로 F-35보다 저렴한 수준이다. F-35와 견줄 수 있는 고성능 전투기를 관심 있게 보는 여러 국가들에는 절호의 기회인 셈이다. 하지만 체크메이트는 여전히 개발 중이지만, F-35는 이미 실전 배치 중에 있는 기종으로 “러시아가 5세대 전투기 시장을 사로잡기엔 역부족이다”라는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2
+1
2
+1
4
+1
3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