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관광 대국 이탈리아에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최근에는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성당과 오페라 공연장 등 주요 관광지의 문을 닫았는데요. 이에 일각에서는 ‘이탈리아 GDP의 13%를 차지하는 관광 산업이 역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경제 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죠.

이처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우울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탈리아에 얼마 전 재미있는 사건이 있었는데요. 이탈리아 북부 한 마을의 수도꼭지에서 물 대신 ‘이것’이 콸콸 쏟아지는 신기한 일이 있었죠. 그렇다면 과연 이것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이탈리아 북부 모데나 지방에 있는 카스텔베르토는 미식과 와인의 도시로 유명한 관광지입니다. 하지만 최근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산으로 관광 산업 대부분이 마비되며, 관광객의 80% 이상이 줄어드는 내수 침체의 직격탄을 맞았죠.

이처럼 줄어드는 관광객 때문에 웃을 일이 거의 없던 시간에, 마을에서는 잠시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일이 일어났는데요. 일부 가정집의 샤워기와 수도꼭지에서 물 대신 와인이 쏟아져 나오는 현상이 발생한 것이죠. 이 상황은 약 3시간 동안 20여 가정에서 지속되었습니다.

와인 공장도 아닌, 가정집의 수도꼭지에서 물 대신 와인이 나오는 신비한 경험을 한 현지 주민들은 “수도꼭지에서 와인이 나오자 얼른 병에 옮겨 담았다”며 즐거워했는데요. 일부 주민은 수도꼭지를 틀었다가 와인이 나오는 특별한 일을 영상 또는 인증샷으로 남기기도 했습니다.

마을의 자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해프닝은 현지 와이너리 밸브 고장으로 약 1,000ℓ의 와인이 수도관으로 새어 나오면서 생긴 일이었습니다. 와인을 유출한 ‘칸티나 세테카니’ 와이너리는 “병입 라인 내 세척 회로 밸브 가운데 하나가 오작동하면서, 지역 특산품인 람브루스코 그라스파로사 와인이 수도관으로 흘러갔다”고 전했죠.

람브루스코는 이탈리아 중부 에밀리아 로마냐 지역에서 재배되는 토종 적포도 품종입니다. 이 품종으로 만든 와인 역시 람브루스코라 부르죠. 람부르스코는 수많은 변종을 지니지만, 우수한 람부르스코는 DOC 등급을 받으며 당연히 값도 더 비쌉니다.

카스텔베르토는 전 세계 와인 마니아들이 찾아오는 유명한 관광지인 만큼, 수도꼭지를 통해 나온 이 지역 특산품인 람브루스코 그라파로사도 품질이 우수한 DOC 등급의 와인으로 꼽히는데요. 향도 우수하고 진한 붉은 톤에 단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죠.

이처럼 마을 사람들은 생각지도 않게 지역 특산품인 람브루스코 그라파로사를 수돗물 대신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얻어 잠시 즐거운 해프닝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요즘 코로나19와 관광 산업 침체로 웃을 날이 없었던 주민들에게 와이너리가 선물을 보낸 것 아니냐는 농담 섞인 반응이 쏟아졌다고 하네요.

이후 카스텔베르토는 지역 홍보 SNS를 통해 “현재 와이너리 생산공장의 결함은 이미 해결되어 수로 시설 문제는 없으며, 누출된 액체도 몸에 해롭지 않고 위생과 건강의 위험이 없는 와인이었다”고 말하며, 싱크대에서 와인을 채우지 못한 분들을 위해 와인 한 잔씩을 제공하겠다는 유쾌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지역의 부시장인 지오르지아 메차퀴 역시 “수도꼭지로 나온 와인은 몸에 해롭지 않다. 위생 우려도 없다. 이번 일로 인해 마을 주민들 사이에도 건강상 위협이 없었다”고 밝혔는데요. 웃을 일이 거의 없던 시간에 잠시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일이 일어났다고 소감을 전했죠.

현재 이탈리아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로 인해 비상이 걸려있는 상태인데요. 여행 제한과 야외 활동 자제 등의 규제를 통해 전염병이 확산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습이죠.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모두가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해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