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를 보호하는 헬멧
정말 적의 공격을 막았다
미국 해병의 영상 공개

전쟁 중 적의 공격을 막기 위해 다양한 보호장비를 착용한다. 군인들이 필수적으로 착용하는 방탄조끼와 방탄 헬멧은 전쟁 중 중요 부위를 보호하는 중요한 장비로 최근 한 영상에 방탄 헬멧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영상이 공개되었다.

당시 영상에서는 교전 중 한 병사가 총에 맞았지만, 방탄 헬멧 덕에 타격을 입지 않았다. 이렇게 방탄 헬멧이 전쟁에서 중요한 장비라는 것이 영상을 통해 알려졌다. 그렇다면 당시 미군이 사용하던 헬멧을 어떤 모델이며, 어떤 성능을 가졌는지 알아보자.

살인적인 가격의
방탄 헬멧

미군에서는 2010년부터 옵스코어에서 제작된 FAST 헬멧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헬멧의 특성은 기존에 사용되던 헬멧보다 더 가볍고, 교전 시 필요한 장비나 액세서리들을 착용할 수 있다.

하지만 기존에 사용하던 MICH 헬멧은 개당 200달러였지만 FAST 헬멧은 개당 980달러로 4배 이상이 더 비싼 헬멧이었다. 이 헬멧은 가벼운 무게와 단단한 방어력을 가지고 있어 노르웨이에서는 모든 군인이 옵스코어 FAST 헬멧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 단단한 헬멧을
찾는 미군

미국은 FAST 헬멧도 부족했는지, 더 높은 강도를 자랑하는 ECH 헬멧을 개발했다. 이 헬멧은 기존 케블라 헬멧의 무게를 유지하면서도 방어력은 35%가 높아진 헬멧이다. 같은 무게지만 어떻게 더 단단하게 만들었을까? 그 해답은 바로 초고분자량 폴리에틸렌을 사용해 만들어, 기존 헬멧과 무게와 두께가 비슷하지만, 더 높은 방어력을 가진 것이다.

이 헬멧에 대한 성능은 한 기사를 통해 알려졌다. 2018년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PK 기관총에서 나간 7.62x54mmR을 6미터 거리에서 막아낸 것이었다. 이런 성능을 가진 헬멧은 미 해병대의 주도로 2007년부터 개발이 진행되었지만, 2014년에서야 육군과 해군까지 도입될 수 있었다.

중부일보 / ‘워리어 플랫폼’ 군복을 입은 군인

국내에서도 기존 방탄모가 아닌 옵스코어 FAST 디자인과 유사한 신형 방탄 헬멧 보급을 추진하고 있다. 국방부가 보급한다는 새로운 방탄 헬멧은 국방부의 ‘워리어 플랫폼’ 중 일환으로, 기존 헬멧보다 방어력이 뛰어나고, 야시경 등을 장착할 수 있는 장비다.

신형 헬멧의 제작 방식은 초고분자량 폴리에틸렌을 여러 장 합쳐, 일정 온도에 압축해 방탄 헬멧의 형태로 제작한다. 헬멧을 제작하는 제조업체 BMI는 “높은 강도를 가졌지만 가벼운 BMI 헬멧은 현재 군에서 요구하는 중량의 80%밖에 되지 않고, 더 단단한 수준이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대한민국 육군은 2024년까지 100%를 목표로 새로운 방탄 헬멧을 지급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1
+1
0
+1
0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