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장병 월급 100만 원
충분하다 VS 과도하다
논란 불거진 커뮤니티 글

최근 여초 커뮤니티인 네이트 판에서, 나라를 위해 고생하는 국군장병들의 월급 인상을 두고 상당히 날카로운 반응을 보여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이 일고 있다. 오는 2023년 병사 월급을 월 100만 원 수준으로 인상될 것을 예고한 부분을 두고 팽배한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중이다.

병사들의 월급이 오른 만큼, 여성들에게도 혜택이 와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러나 남초 커뮤니티에선 이를 반박하는 목소리를 내어, 양측의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다. 과연 어떤 상황이기에 이토록 예민하게 반응하는지 함께 알아보자.

“군인 월급 과하다”
커뮤니티 유저 반응

지난 20일 여초 커뮤니티 사이트에선 “군인 월급 미친 거 아니냐”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내년부터 오르는 병사월급을 두고, 굉장히 불만이 가득한 글을 적어 올린 것인데 해당 글의 반응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았다.

“요즘 한국 남자들 보면, 군대 다녀온 게 숭고한 희생으로 착각한다.”, “2년이니까 2천만 원 그냥 만들어 나오네”, “이런 거 할 시간에 여성 안전 예산이나 확대해라” 등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었다.

현재 알려진 소식에 의하면, 내년부터 인상되는 병사 월급은 다음과 같다. 이병 75만 4,400원, 일변 81만 6,600원, 상병 90만 2,500원, 병장 10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균적인 여초 커뮤니티의 반응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은 반응으로 축약된다. “군대 가서 노는 거 다 아는데 월급까지 올려줘서 형평성에 안 맞다”라는 반응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소식 접한 뒤 격분한
반대 커뮤니티 입장

해당 여초 커뮤니티의 반응을 본 남초 커뮤니티 유저들은, 황당하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형평성 문제에 대해 콕 집어 반문하였는데, 매우 심플한 반박이 이어졌고 반박의 내용은 “형평성이 중요하면 군대 좀 가라”의 반응이었다.

아울러 여전히 꺼지지 않는 이슈 거리임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활발하게 갈등이 이어지는 모습을 본 이들은 한탄하기까지에 이른 것으로 확인되었다.

여군 장교 임관식 / 사진 = YTN
여군 장교 임관식 / 사진 = 뉴스1

일각에선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후보 당시, 병사월급 200만 원을 공약으로 내 걸은걸 지적하는 이들도 보였다. 이들의 반응은 다음과 같았다. “국가의 원수가 말을 잘못해서 이렇게 된 거다”, “월 200이면 굳이 아르바이트하고 군대 가야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분단국과의 특성과 징병제의 특성이 없어지지 않는 한, 남녀 사이의 갈등은 극대화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