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모사업 중항모로 탄력 받는다
F-35B 아닌 KF-21N으로 전환
아직까지 확실한 것은 없다

대한민국의 해군은 현재 삼군 중 가장 전력 증강이 필요한 군으로 평가받고 있다. 물론 뛰어난 성능의 이지스함이나 잠수함을 여러 척 운용하고 있지만, 해군 강대국의 필수 조건 중 하나인 항공모함이 부재하기 때문이다. 심지어 가장 타협을 보았던 전 정권의 경항공모함 사업 역시 좌초될 위기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빈축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이 항공모함 도입 사업이 최근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으며, 이에 탑재될 전투기, 즉 함재기 사업도 변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과연 어떻게 된 일인지 살펴보도록 하자.

국산 항공모함 대부분이 F-35B에 맞춰 제작

 

한국이 참조할 프랑스 샤를드골 항공모함

경항모 사업 난항 위기
해군력 강화 필수인 상황

지난 정권의 군사력 증강 핵심 사업 중 하나였던 경항모 도입 사업이 위기를 맞이했다는 것은 최근 뉴스들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윤석열 정부가 기치로 잡은 삼축 체계에 대한 집중에 대한 의지에 따라, 반대로 경항공모함 도입 사업에 대한 의지가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한국을 둘러싼 국가들은 북한을 제외하면 대부분 강력한 해군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과 일본, 러시아 모두 항공모함을 포함한 막강한 해군력으로 각자의 영해, 나아가 태평양과 한국 영해에까지 영향력을 행사한다. 따라서 대한민국 해군 역시 이에 맞서 항공모함을 소유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크게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경항모 사업의 위기는 전문가들과 네티즌의 비판을 받기 충분했다.

중항모와 F-35B

 

KF-21N 버전의 예상도

중 항모 사업으로 전환 추측
함재기도 국산화 가능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현재 2030년까지 항공모함을 도입하는 방안을 해군이 추진하고 있으며, 심지어는 기존 경항공모함에서 더 큰 중항공모함을 도입할지 모른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될 경우 천문학적인 비용 상승으로 기존에 미국으로부터 F-35B를 도입하는 사업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여기에 대한 대안으로 TV조선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현재 KAI가 개발 중인 KF-21의 함재기 버전, 즉 KF-21N을 도입하자는 방안이 대두되었다. 함재기 버전이 기존 공군 버전보다 비용이 20% 이상 상승한다는 점은 감안하더라도, 부품 수급과 관리 및 정비에 따른 비용, 효율성을 고려한다면 함재기 국산화가 반드시 비현실적인 방안이라고 볼 수는 없다. 

KF-21과 KF-21N 비교

 

KF-21

곧 공개, 아직 확실한 것은 없어
네티즌 ‘제발 항모 좀 도입하자’

이에 따라 9월 말에 개최될 방위산업 박람회에서 KF-21N의 모형이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라고 한다. 물론 아직은 검토 과정에 지나지 않으며, 정확하게 결정된 것은 없지만, 기존에 경 항공모함 사업에 보였던 미지근한 반응과는 달리, 정부 역시 항공모함 도입이 국군 전력 강화에 핵심이라고 판단했다는 점은 인정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 역시 이러한 사업 변화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항모 도입에 함재기 국산화면 무슨 말이 더 필요하냐’라는 반응을 보였으며, ‘항공모함은 사출기만 개발하면 된다’라는 분석을 남긴 네티즌도 있었다.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완벽하게 개발하자’라는 반응도 엿볼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