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를 타면 대부분의 장거리 노선에는 담요가 준비돼 있습니다. 비행기 내부의 온도는 승객들이 시원하게 느낄 정도로 약간 낮게 유지되기 때문입니다. 기내용 담요는 두툼하고 가벼운 데다 감촉도 좋은 편이죠. 그래서인지 담요는 가장 잘 없어지는 물건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그렇다면 비행기 담요를 가져갔을 경우 어떻게 되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분실 잦은 기내용 담요

해외에 가는 길인 만큼 비행시간이 길고, 기내의 온도가 서늘하다 보니 두툼한 비행기 담요는 승객들에게 매우 유용한 아이템입니다. 그러나 항공사는 승객의 편의를 위해 대여해 주는 이 담요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다고 하는데요. 한 달에 분실되는 비행기 담요만 해도 그 양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입니다.

한두 명이라면 모르겠지만, 많은 사람이 비행기 담요를 가져가 분실될 경우 항공사 입장에서는 막대한 손해가 발생하게 됩니다. 국내 한 항공사에 따르면 여름 휴가철 성수기에 사라지는 담요 개수는 월평균 1만여 장이라고 하는데요. 이 손해는 결국 고스란히 승객들이 부담하는 형태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기내 대여용품

기내용 담요는 이름과 같이 기내에서만 쓸 수 있는 용도로 항공사에서 빌려주는 대여 물품입니다. 즉, 항공료에 포함되지 않는 물품이라 기내 밖으로 가져갈 수 없죠. 실제로 비행기에서 담요를 훔쳐가 처벌받은 사례는 거의 없지만 항공사에서 절도죄로 고소하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 6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는데요. 절도죄의 성립 요건은 ‘타인의 재물에 대해 불법영득의사를 가지고 고의로 저질렀을 경우’에 해당됩니다. 대한항공은 ‘담요를 항공기 외부로 반출 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라는 경고문을 아예 담요에 붙여두었죠.

저가항공에서는 판매

저가항공은 담요를 제공하지 않는 곳이 대부분입니다. 담요를 대여하지 않고 직접 판매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제주항공, 진에어와 에어부산, 이스타, 티웨이항공 등 항공사에서는 온라인 숍을 통해 담요 판매를 진행하고 있으며 가격은 약 1만 원~2만 원입니다.

한편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대한항공 일등석 담요를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대한항공 일등석 담요. 미사용입니다. 고급스럽습니다. 가격 8만 원(택배비 포함)”이라는 글과 함께 대한항공 담요 사진이 올라왔는데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역시 온라인숍에서 담요 판매를 진행하고 있으니 필요하다면 구매를 하는 게 바람직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