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힘든 날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지만 아직 마음을 놓긴 이른 상태인데요.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항공업계 역시 큰 피해를 입게 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승무원들은 하루아침에 달라진 상황을 마주하게 되었는데요. 오늘은 코로나 이후 달라진 승무원 상황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승무원 채용 0명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되면서 항공사 노선 운항은 90%까지 줄어들었습니다. 비행을 할 수 없게 되자 항공사들은 승무원들의 임금 삭감부터 반납, 무급 휴직에 들어갔는데요. 심지어 대한항공은 희망퇴직을 시행하기도 했죠. 일을 하고 있는 승무원들은 월급이 크게 줄어들 수밖에 없었는데요. 비행 수당 의존도가 높은 객실 승무원들은 큰 타격을 입게 되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현직 승무원들이 현재 상황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한 글을 볼 수 있었는데요. 일부 승무원들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버티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으며 생계가 어려워지자 다른 직업을 찾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 승무원은 승무원을 그만둘 생각이지만 경력이 인정될 수 있을지 우려된다는 글을 올렸고 많은 승무원들이 공감을 보였죠.

새로운 직업 찾기도

승무원들뿐만 아니라 비행을 꿈꾸는 취업 준비생들도 현실적으로 꿈을 접을 수밖에 없을 것 같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취업 커뮤니티에는 이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이들도 많았는데요.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있는 항공사 승무원 인턴도 이러한 막막한 상황은 마찬가지였죠. 그렇다면 승무원들이 주로 선택하는 직업은 무엇일까요?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직 승무원이라고 밝힌 이들은 사기업 취업을 위해 자격증 취득을 준비하거나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겠다는 이들도 많았는데요. 생계로 인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병행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항공사에서 은행원으로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는 글도 많았죠. 승무원은 고객 응대 노하우가 뛰어난 직종인 만큼 코로나19 이후 병원 코디네이터나 쇼호스트에 지원하는 승무원들도 많습니다.

달라진 항공사 풍경

일본항공(JAL)은 객실승무원을 지방자치단체나 기업에 서비스업 강사로 파견해 고객 응대 강좌를 운영하는 교육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타이항공은 방콕 본사 카페테리아를 항공사 테마 레스토랑으로 바꿔 승무원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했죠. 국내 항공사 역시 달라진 풍경을 보이고 있는데요. 대표적으로 제주항공은 홍대 앞에 기내식 카페를 만들었습니다.

현직 승무원들은 바리스타이자 카페 직원으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LCC 항공사들은 유튜브에 승무원들의 영상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제주항공은 현직 승무원들의 유튜브 채널을 따로 개설하여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하고 있는데요. 티웨이항공은 승무원들의 예능 콘텐츠, 에어부산은 승무원 브이로그를 제작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