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인 풍경을 지닌 휴양 여행지는 언제나 꿈꾸는 장소입니다. 오늘은 한국인 여행객들에게는 다소 생소하지만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휴양 여행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과연 어떤 곳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남태평양의 보석, 팔라우

팔라우는 약 400여 개의 섬들로 이루어진 나라로 괌 아래, 파푸아뉴기니 위쪽에 위치해있습니다. 수많은 섬들 중에서 실제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섬은 9개뿐인데요. 국토 면적 약 460㎢, 인구 약 2만 명으로 우리나라의 거제도와 비슷한 크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팔라우의 눈부시게 아름다운 풍경 덕분에 ‘남 태평양의 숨겨진 보석’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팔라우는 어디서든 에메랄드빛 바다를 마주할 수 있는 곳으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팔라우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보이는 풍경마저 감탄을 자아내곤 하는데요. 괌이나 사이판, 하와이 등에 비해 때묻지 않은 자연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특히 팔라우의 환상적인 바다 경관 덕분에 전 세계 스쿠버다이버들이 많이 찾는 여행지이기도 합니다.

팔라우 여행 정보

팔라우는 일 년 내내 온화한 기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6월~10월은 우기이기 때문에 5월에서 11월까지 여행하기 좋은 계절인데요. 언제든 휴양 여행을 즐기기 제격인 여행지입니다. 팔라우의 비행시간은 약 5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괌, 사이판과 함께 오세아니아 섬나라 중에서 한국과 가장 거리가 가까운 편으로 부담스럽지 않은 비행시간이죠. 팔라우는 미국 달러를 사용합니다.

팔라우에서 이것만은 꼭

팔라우에 입국할 때에는 ‘팔라우 서약’을 진행하게 됩니다. 체류 기간 동안 팔라우의 자연환경에 해를 입히지 않겠다는 서약인데요. 그만큼 팔라우의 자연환경은 그 어느 곳보다 깨끗하다는 것을 알 수 있을 듯합니다. 팔라우 여행 중 해양 스포츠를 비롯해 호핑투어, 다이빙 투어 등을 통해 팔라우 섬들을 돌아볼 수 있습니다.

팔라우의 필수 여행 코스로 알려진 ‘락 아일랜드’는 약 200여 개의 섬이 어우러져 하나의 섬처럼 보이는데요. 호핑투어를 통해 락 아일랜드의 섬들을 둘러보고 수영을 할 수도 있죠. 락 아일랜드는 유네스코가 해양 생물의 보고로 지정해 특별 관리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팔라우는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은 다이빙 포인트들이 많습니다. 블루코너, 블루홀, 빅드롭오프 등 다이빙 포인트가 많아 스쿠버다이버들의 천국이라 불리기도 하죠. 섬의 남서부인 펠렐리우 월은 세계에서 가장 좋은 다이빙 장소에 속합니다. ‘젤리피쉬 호수’는 팔라우 여행지로 빼놓을 수 없는 곳 중 한 곳입니다. 이곳은 독이 없는 해파리 수백 마리가 살고 있는데요. 신비로운 풍경을 자아내는 곳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