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해조차 못 찾아, 美 에어쇼 공중 충돌로 무려 6명 사망 대형사고 발생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12일 오후 1시 20분경,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세계 2차 대전 에어쇼 현장에서 항공기 2기가 비행 중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SNS를 통해 확산된 사고 영상에서는 두 항공기가 고도를 낮추며 비행하다 충돌, 추락하며 폭발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무려 400대 이상, 中 최신 전투기 보유량 ‘한국 일본’ 다 합쳐도 못 따라간다

최근 중국 공군력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한 분석이 나오면서 중국의 공군력 증강에 대한 집착을 어느 정도 엿볼 수 있었다. 과연 중국은 어느 정도 수준의 공군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집착의 근거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결국 모두 들통났다, 은밀하게 드론 제공받은 러시아가 이란에 대가로 건넨 무기

소식통을 인용한 영국 스카이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가 무인기의 대가로 이란에 현금과 서방제 무기를 비밀리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8월 20일, 테헤란의 한 공항에 러시아 군 수송기 2기가 포착됐고, 그중 1기에 현금 1억 4천만 유로(한화 약 1,920억 원)와 서방제 무기들이 실려 있었다고 한다.

소름돋게 ‘딱 1명만’ 공격 가능, 요즘 미국이 사용하기 시작한 닌자 미사일

하지만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민간인 피해가 미국 정부의 가장 큰 골칫거리였다. 하지만 최근 여러 사례를 통해, 미군이 그 해결책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바로 대인 암살에 특화된 미사일, 헬파이어 AGM-114R9X, 일명 '닌자 미사일'이다.

성능 시험 완료, 태평양 함대에 배치 임박한 러시아의 ‘최신형 핵잠수함’ 수준

러시아 외무부는 “러시아의 핵 독트린은 아주 명확히 규정되어 있다”라며 철저히 방어용으로 사용할 것임을 밝혔지만, 최근 전세가 좋지 않아 서방 지도자들 사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런데 최근, SLBM 발사가 가능한 러시아의 최신형 잠수함이 배치를 앞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외교 결례 아닌가?” 욱일기 경례 논란 터지자 일본 네티즌들 반응은 의외입니다

지난 6일, 군수지원함 소양함(AOE-51)은 우리 해군을 대표하여 일본 해상자위대가 개최한 국제 관함식에 참가했다. 우리 군이 일본 관함식에 참가한 것은 2015년 10월 이후 7년 만으로, 결정 이후 대함 경례 시 욱일기와 다름없는 자위함기에 경례를 해야 한다는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결국엔 ‘F-22 랩터’까지… 동북아 긴장 고조되자 핵심 전력 끌어모으는 미국 근황

미군은 파견 성격의 전개 외에도 전략 자산을 동북아시아 인근에 속속 배치하고 있는데, 현존 최강 5세대 스텔스 전투기로 꼽히는 F-22 랩터도 대거 기용될 예정이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1일 보도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K2 흑표랑 비교하면 어느 정도? 독일이 만든 현세대 최강 전차 공개됐다

현존하는 독일 무기 중에서도 가장 멋지고 강력한 무기를 꼽는다면 바로 라인메탈사의 걸작, 독일의 3.5세대 주력전차인 KF51 판터이다. 강력한 성능에 첨단 기술이 적용된 이 전차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도둑놈이 따로 없어” 이스라엘이 프랑스 이야기만 하면 극도로 싫어하는 이유

이스라엘이 세워질 땅에 살던 이슬람과의 합의가 부재한 것이었고, 주변 이슬람 국가들이 이에 반발하면서 1948년 제1차 중동전쟁이 발생했다. 개전 당시 이스라엘은 단 한 대의 전차도 보유하지 못했고, 이에 여러 국가에 전차를 팔 것을 요청했다.

최고 성능이라더니… 밥 먹듯이 ‘격추’되고 있다는 200억대 러시아 최강 공격 헬기

10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우크라이나군은 최첨단 러시아군 공격 헬기, Ka-52를 잇달아 격추했다고 밝혔는데, 영국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총 23기가 손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체 보유량의 약 20%에 해당하는 전력으로 전해지는데, Ka-25는 어떤 기종일까?

야밤에 몰래 작전 수행, 우크라군 ‘무인 수상정’에 폭파되었다는 러시아군 호위함

포브스,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새벽 4시경, 우크라이나 해군은 크름반도 세바스토폴 항구에 있던 러시아군 흑해 함대의 기함을 타격한 것으로 전해진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해당 작전 영상을 공개했고, 폭탄을 실은 한 척의 무인 수상정이 작전 지역으로 침투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쏜 사람 아무도 없어요” 최근 러시아 전투기 추락이 부쩍 늘어난 이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전쟁을 벌였을 때 세계는 당연히 러시아의 일방적인 우위로 끝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실제로 러시아는 막대한 전투기 손실을 지속하고 있고, 이 중에는 전투에 투입도 하기 전에 추락하는 경우도 빈번했다. 과연 어떻게 된 일일까?

미국도 견제할 정도? 5세대 전투기와 임무 펼치는 중국 최신형 스텔스 무인 정찰기

다수의 현지 보도에 따르면,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항공 엑스포에 중국이 자체 개발한 최신형 스텔스 무인 정찰기, ‘GJ-11’이 등장했다. 관영매체 CCTV는 GJ-11을 ‘높은 스텔스, 관통력, 정밀 타격 능력을 갖춘 무인 전투기’라고 표현했다.

이례적 사례, 러시아 핵 위협에 핵잠수함 위치 공개해버린 미군 근황

중동과 아프리카, 중앙아시아 지역을 담당하는 미 중부사령부는 지난 20일, 핵 추진 잠수함 ‘웨스트 버지니아’를 아라비아해에 배치했다고 발표했다. 미군이 자랑하는 3대 전략자산 중 하나인 핵잠수함의 위치를 밝히는 것은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기 때문에, 러시아에 대한 경고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미군이 진짜 ‘선진국 군대’라는 평 듣는 이유, 병사들 위해 이런 것까지 만들었습니다

최근 미군이 병사들의 임무 수행을 돕기 위해 제작한 도구, 외골격은 한 마디로 선진국 군대의 위용을 그대로 보여준다. 오늘은 외골격 무기에 대해 빠르게 살펴보도록 하자.

대만한테도 안된다, 거액으로 매수하려다가 실패해 ‘국제 망신’ 당하고 있는 중국 근황

영국 BBC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군 퇴역 조종사들이 거액을 받고 중국에 스카우트되어 중국군에 조종술 등 전문 지식을 전수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파악된 인원을 대략 30명 정도로 추정되며, 개중에는 전역이 얼마 지나지 않은 50대 후반의 조종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핵전쟁 예고한 러시아로 향하고 있는 19조짜리 슈퍼 항공모함

AFP, CNN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지난 4일, 미 해군의 최신예 항공모함인 ‘제럴드 R.포드함(CVN-78)’이 버지니아주 노포크항을 떠나 대서양으로 향한다. 이번 대서양 파견은 제럴드 포드함 취역 이후 첫 전개로 알려졌으며, 연합전력 훈련이 목적이다.

중국 견제 속도 낸다, 인도군이 도입했다는 자국산 경전투 헬리콥터의 성능은?

지난 4일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 국영 HAL(힌두스탄항공)이 개발, 제작한 경전투 헬리콥터 ‘프라찬드’의 첫 인도분이 인도 공군에 전해졌다. 이번에 전달된 초도 물량은 총 4기이며, 향후 160기가 제작되어 각각 공군과 육군에 도입될 예정이다.

추가 도입 사업 진행 중인데… 공군 주력 전투기 F-35 또다시 결함 이슈 불거졌다

지난 4일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실이 입수한 공군 자료에 따르면, 우리 군 F-35A 전투기는 작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234차례 문제가 발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점검 과정에서 비행 불능 상태 판정을 받은 횟수가 172건, 특정 임무 불능 상태 판정은 62건에 달했는데, 이는 노후 기종인 F-4E, F-5 전체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중국 최고의 전략 자산, 드디어 대중에 모습 드러낸 핵잠수함의 실물

한미일 대잠훈련 실시 하루 전, CCTV는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중국 해군의 신형 전략 핵잠수함인 ‘창정-18호’의 훈련 영상을 공개했다. 094A형 잠수함 중 가장 최신형인 창정-18호는, 지난해 4월 취역 이후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