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의 흐름에 따라 유명한 여행지들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트렌드에 맞춰 새로 접할 수 있는 곳들이 많아지면서 점차 밀려나게 되는 것인데요.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많은 여행지들이 영향을 받게 되었기 때문에 더욱 어려워진 상황이죠. 그렇다면 한때 유명했던 여행지들의 근황은 어떨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전주한옥마을

출처 : 파이낸셜뉴스
출처 : 전라일보

전주한옥마을은 고즈넉한 분위기와 먹거리로 인기 있는 여행지로 자리 잡았습니다. 전주한옥마을은 수많은 관광객들로 한때 전북권 최고의 상권을 자랑했는데요.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인해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 수는 70% 정도 줄어들었습니다. 한옥마을 상인들은 임대료조차 감당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요.

출처 : 전민일보
출처 : 전북도민일보
출처 : 중앙일보

한편 전주한옥마을은 2016년부터 3년째 관광객 10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이후 관광객 수는 더 이상 늘지 않았는데요. 한옥마을에 방문한 관광객들은 큰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죠. 방문객들은 한옥마을의 멋은 사라지고 음식 냄새, 호객하는 목소리만 남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는데요. 한옥마을 내 무분별한 전동기 운행 역시 불편하다는 의견을 보였죠.

인사동 쌈지길

출처 : 식품외식경제
출처 : 서울경제

인사동 쌈지길은 한때 외국인 여행객들의 대표적인 관광지였습니다. 하지만 현재 인사동은 곳곳에 빈 점포들이 눈에 띄는데요. 2017년 사드,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외국인 발길이 완전히 끊기게 되었죠. 특히 인사동은 2002년부터 전통문화 보호 명목 아래 권장업종과 금지업종 규제가 있어 상권 활성화가 어렵다는 의견도 볼 수 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 감소의 문제뿐 아니라 국내 관광객들의 발길 역시 줄어들었죠.

남이섬

출처 : 강원도민일보
출처 : 시사저널

2016년 남이섬을 찾은 관광객 수는 33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이 두드러졌는데요. 남이섬은 국내 단일 관광지 중 외국인 방문객 최다 지역으로 내국인보다 외국인의 관심이 더욱 높은 여행지이기도 합니다. 지난해 남이섬은 4~5월 전체 방문객 수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72.5% 감소했는데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외국인과 내국인 관광객이 모두 크게 줄었으며 외국인 방문객이 줄어들자 큰 타격을 입게 되었죠.

준상이네집

출처 : 연합뉴스

드라마 ‘겨울연가’로 인한 한류 열풍으로 춘천에 위치한 ‘준상이네 집’은 유명 관광지로 수많은 해외 팬들이 찾는 여행지였습니다. 2004년 6월 성수기에는 하루 5~600명씩 찾기도 했는데요. 당시 일본의 한 방송사는 이곳을 직접 찾아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기도 했죠. 하지만 한류 열풍이 시들해지면서 옛 추억으로 남게 되었고 준상이네 집은 철거된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