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에도 여전히 주택 가격이 고공행진 중인 지역이 있습니다. 바로 아시아 신흥 부자들이 몰리고 있는 싱가포르의 지역인데요. 틱톡 CEO, 다이슨 창업주, 그랩 창시자 등 유명인들이 선택해 화제가 되기도 했죠. 과연 이곳은 어떤 곳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돈 있어도 못 산다

출처 : BBC
출처 : CNN

싱가포르는 좁은 국토 탓에 개인의 토지 소유를 엄격하게 규제하고 있습니다. 특히 외국인에게는 단독주택을 통해 개인이 땅을 소유할 수 있어 쉽게 매입이 허용되지 않은데요. 특히 단독주택 중에서도 가장 상위의 개인주택인 ‘GCB(Good Class Bungalow)’는 싱가포르 시민권자나 검증된 장기 영주권자, 특별 기여가 있는 외국인에게만 구매가 허용됩니다. 정부에서 구매 허가를 내주지 않죠.

출처 : homeanddecor.com

싱가포르 주택의 80%는 정부 임대주택 ‘HDB(Housing&Development Board)’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사유형 콘도는 15%, 단독주택은 5% 정도의 수준인데요. 싱가포르에서 단독주택은 그야말로 부자들의 로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여전히

출처 : businesstimes.com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최근 싱가포르의 GCB에 신흥 부자들이 몰려오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곳은 코로나19의 안전지대이자 친환경적인 분위기 속 자연이 어우러진 고급 주택 단지이기 때문인데요. 또한 중국의 빅테크 규제를 피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죠. GCB는 대지 규모가 최소 1400㎡ 이상, 건폐율 40% 미만, 높이는 2층 건물로 제한됩니다.

출처 : retroworldnews.com

조건 역시 매우 까다로운 편으로 현재 총 2800채 정도입니다. 현재 싱가포르 정부가 지정한 39개 구역에만 위치하며 대부분 시내 중심에 자리하고 있는데요. 코로나19 사태로 싱가포르 경제가 위축되었지만 이 상황 속에서도 GCB의 가격은 오히려 치솟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GCB의 거래 규모는 약 1조 340억 원으로 어마어마한 수치를 기록했죠. 2019년 약 2,000억 원으로 역대 최고가 거래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유명인들 몰려들어

출처 : archdaily.com

틱톡 CEO인 츄 쇼우 즈는 약 742억 원에 GCB를 구매했습니다. 다이슨 창업주 제임스 다이슨도 싱가포르 내 최초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역인 보타닉가든이 내려다보이는 초호화 주택을 매입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제임스 다이슨은 싱가포르 영주권을 취득한 뒤 정부로부터 사회와 경제에 대한 기여도를 인정받았습니다. 본사를 영국에서 싱가포르로 이전한 공로가 인정되었죠.

출처 : businesstimes.com

나노필름 창시자의 아내는 약 1109억 원에 나심 로드의 3000㎡ 규모의 GCB를 구매했습니다. 그랩 창시자인 안토니 탄의 부인도 2007㎡ 규모의 GCB를 약 345억 원에 구매했는데요. 게임 회사 레이저의 창시자인 탄 민 량 CEO도 455억 원에 GCB 계약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집에서 일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부자들이 더욱 큰 집을 사들이고 있다는 의견을 보였는데요.

출처 : wsj.com

또한 중국 당국의 빅테크 규제가 심해지면서 관련 부자들이 싱가포르로 자산을 옮기는 것이라고 분석했죠. 싱가포르는 백신 접종률이 인구의 80%를 돌파해 더욱 안전하다는 것도 하나의 이유라고 전했습니다. 싱가포르의 GCB는 수많은 부자들이 여전한 경쟁을 보이고 있어 가격은 계속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