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orbitz

사이판 트래블 버블 시행 첫 달 평균 탑승객은 30명 대를 보였습니다. 7월 초 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로 기대보다 관심이 높지 않았는데요. 하지만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위드 코로나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트래블 버블 여행객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심지어 ‘좌석이 없어서 못 판다’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인데요. 과연 트래블 버블 여행객은 어느 정도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사이판 매진 행렬

출처 : 연합뉴스

마리아나관광청에 따르면 연말까지 사이판 트래블 버블 여행상품은 모두 판매되어 대기만 신청할 수 있습니다. 마리아나관광청 관계자는 “추가 운항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지만 운항 허가를 받는 게 까다로워 가능할지는 미지수다”라고 설명했는데요. 현재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이 각각 주 1회씩 운항하고 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채널A뉴스

하나투어의 경우 연말까지 사이판 예약이 아예 불가능한 상태인데요. 사이판 정부가 특급 호텔에서의 5일간 격리 비용을 부담하면서 여행 상품 가격은 파격적인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더욱 인기를 끌었습니다. 특히 특급호텔에서 휴양을 즐길 수 있고 호텔 앞 프라이빗 비치에서 시간을 보낼 수도 있어 ‘천상의 격리’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죠.

예약자 8천 명 돌파

출처 : thetravelboss
출처 : Agoda

올해 출발 기준으로 사이판 패키지 상품을 예약한 총 인원이 8,000명을 돌파했습니다. 9월 17일까지만 해도 총 예약자 4,000명이었지만 한 달이 채 안 되는 기간에 폭발적으로 증가했는데요. 트래블 버블 패키지 상품을 통해 지금까지 사이판 및 이웃 섬 티니안, 로타를 여행한 총 인원은 1,500명 이상입니다.

출처 : 뉴스1
출처 : 연합뉴스

특히 여행사들에 따르면 사이판 여행상품을 이용한 여행객 중 5~7%가 올해 내로 사이판 재방문을 예약했거나 재방문 관련 문의를 하고 있는데요. 단 기간 내 같은 여행 상품에 대한 재예약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여행사들은 전례 없는 현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사이판은 203일 연속으로 현지 발생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고 있지 않습니다.

바빠진 여행사

출처 : 중부일보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되어 있던 여행 업계가 다시 분주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백신 접종자가 늘면서 외국인 여행객 입국을 허용하는 국가가 많아지자 앞다퉈 여행 상품을 출시하고 있는데요. 지난해 4월부터 필수 근무 인력 외 유·무급 휴직을 시행해온 하나투어는 1년 6개월 만에 정산 근무 체제로 복귀했습니다. 최근 두 번째 트래블 버블 협약을 맺은 싱가포르 여행 상품을 출시하기도 했죠.

출처 : 연합뉴스

내년 1월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태국 치앙마이로 향하는 전세기를 띄운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밖에도 자가 격리가 면제되는 유럽 국가로 가는 상품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사이판의 인기 덕분에 덩달아 괌 여행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죠. 여행업계는 빠르면 올 연말이나 내년 초부터 여행 수요가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매출 급상승

출처 : 서울경제

해외여행 수요가 높아지면서 분주해진 것은 홈쇼핑과 e커머스 업체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현재 다양한 여행 상품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모두투어는 티몬의 자체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에서 괌 현지 상품을 라이브커머스로 판매하기도 했죠. 여행 관련 상품의 매출 역시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인데요. CJ온스타일은 지난 16일 내셔널 지오그래픽 캐리어 방송으로 3억 원 이상 매출을 올렸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TBS교통방송

신세계그룹 통합 온라인몰 쓱닷컴에서 이달 들어 판매된 여행 관련 상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3% 증가했는데요. 같은 기간 롯데그룹 통합 온라인몰 롯데온에서 캐리어 매출은 277% 급증했죠. 백화점에서는 수영복과 선글라스 매출이 크게 늘었습니다. 홈쇼핑 역시 해외여행 상품 판매 방송을 다시 편성하고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