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하고 지친 일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데 여행만 한 것이 또 있을까요? 하지만 즐겁자고 떠난 여행지에서 혹시 모를 불의의 사태를 겪게 된다면, 시간과 돈을 들여 떠난 여행이 악몽으로 남을 수도 있습니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격?
런던 기념품 가게서 소액결제 사기 사례 접수돼

출처-외교부

최근 영국 런던 기념품 가게에서 한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소액 카드 결제 사기가 잇따라 외교부가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런던 기념품 가게에서 후드티를 구매하고 카드로 5파운드(약 7,500원)를 결제했는데 1,000파운드(약 151만 원)의 큰돈이 청구되는 사례가 접수된 것입니다.

조선일보

사기 신고가 접수된 기념품 가게는 ‘글로리어스 런던 기프트 앤드 수비니어(Glorious London Gift&Souvenir)’와 ‘기프트 앤드 액세서리(Gift and Accessories Ltd)’인데요. 두 곳 모두 레스터 스퀘어 인근에 있는 대형 기념품 가게로 평소 한국인을 비롯한 외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이처럼 잘 알려진 유명한 가게에서 사기 사건이 공공연하게 일어났으니, 피해자들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격이 아닐 수 없겠죠.

“막으려고 했지만 직원이 결제 강행했다”
여행 전문가도 속수무책 피해 입어

‘여행에 미치다’ 인스타그램 @travelholic_insta

국내 대형 여행 커뮤니티 ‘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대표도 실제로 런던에서 소액결제 피해를 당해 14일 인스타그램에 사례를 공유하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그는 지난달 30일 불꽃 축제를 보러 런던에 방문했다가 소액 카드 결제 사기를 당했는데요. 런던 중심가 가장 큰 기념품 가게에서 물건을 샀는데 3파운드(약 4,500원)라고 해놓고, 300파운드(약 45만 원)를 결제해 버린 겁니다.

승인을 저지하려 했음에도 불구하고 가게 직원들은 자신들 마음대로 결제를 강행했습니다. 이어 환불을 요청했으나 자신들도 가게에 수수료를 많이 낸다며 정책상 교환만 가능하다는 어처구니없는 태도를 보였다고 하는데요. 경찰을 부르겠다고 했더니 담당자가 그렇게 하라며 오히려 당당하게 행동해서 더욱 황당했다고 합니다.

해외에서 카드 결제 관련 사기당했을 때 대처법은?

이에 외교부는 소액 카드 결제 피해를 당했을 경우 즉시 현지 경찰에 신고하고, 카드회사에 연락해 해당 피해 사실을 알리고 결제 취소를 하는 등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주영국대사관도 8일 SNS로 “피해 사례를 수집해 피해자 대표 또는 대리인 등이 현지 경찰 및 관계 기관에 해당 기념품 가게의 소액 카드 결제 사건을 신고하는데 증빙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라며 “자문 변호사를 적극 활용하여 법률 자문을 제공하는 등 사건 해결을 위해 적극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충청일보

한편, 조준기 대표는 피해 사례를 언급하며 결제를 할 때는 최대한 현금으로 하고, 카드 결제를 할 경우에는 꼭 입력하는 금액을 확인하고 직접 승인 버튼을 누를 수 있도록 요청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휴대폰을 이용해 정확한 금액을 가게 직원에게 재차 확인시켜주면 좋다고 덧붙였습니다.

오펀

설렘과 흥분으로 가득 찬 여행이지만, 범죄나 사기와 같은 피해를 입지 않도록 매 순간 경각심을 갖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여행지로 모여드는 관광객 수만큼이나 많은 사기꾼들이 다양하고도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여행객들의 호주머니를 털기 위해 진화하고 있기 때문이죠.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미리 경계하고 조심하는 것이 최선책일 것 같습니다.